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7.4℃
맑음
미세먼지 53

스포츠 스타가 우리 동네에 뜬다!

  • [데일리안] 입력 2018.09.10 20:53
  • 수정 2018.09.10 20:54
  • 김윤일 기자
강릉 진선유 서포터즈 활동모습 ⓒ 대한체육회강릉 진선유 서포터즈 활동모습 ⓒ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스포츠클럽 붐 조성 및 지역주민의 체육활동 참여 확대를 위한 '공공스포츠클럽 스타 서포터즈' 사업을 운영한다.

스타 서포터즈는 국가대표 출신 메달리스트, 운동 지도가 가능한 연예인 등 총 46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018년 8월부터 2019년 말까지(17개월) 전국 71개 공공스포츠클럽을 방문하여 클럽 회원 및 지역 주민을 지도한다. 서포터즈 활동은 17개월 동안 총 80회 진행될 예정이다.

공공스포츠클럽 스타 서포터즈가 지도하는 종목은 농구, 배구, 배드민턴, 야구, 축구뿐만 아니라 핸드볼, 펜싱, 아이스하키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종목도 포함하여 총 21개 종목으로 다양하다.

스타 서포터즈로는 박찬숙, 조성원, 김택훈(농구), 강만수, 한유미(배구), 하태권, 임방언, 황지만(배드민턴), 진선유(스케이트), 마해영, 박명환(야구), 조준호(유도), 현정화, 양영자(탁구), 손태진(태권도), 최병철(펜싱), 최현호(핸드볼) 등 유명 메달리스트 출신 선수와 운동지도가 가능한 연예인 이동준(태권도), 이정용, 김영호(헬스) 등이 참여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2013년부터 전국 시, 군, 구 단위에 공공스포츠클럽을 육성하여 국민의 생애주기별 스포츠 활동을 지원하고 은퇴선수 일자리 창출 및 우수선수 발굴을 위한 등 선진형 스포츠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스타 서포터즈 활동으로 체육 활동에 대한 국민적 참여를 이끌고, 스포츠클럽 붐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