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중학생 성희롱' 디스코팡팡 DJ들 입건


입력 2018.06.19 20:51 수정 2018.06.19 20:51        스팟뉴스팀

놀이기구 타러 온 중학생에 성추행·욕설해

인천 서부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A 씨(28) 등 실내 디스코팡팡 DJ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연합뉴스인천 서부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A 씨(28) 등 실내 디스코팡팡 DJ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연합뉴스

놀이기구 타러 온 중학생에 성추행·욕설해

인천 서부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A 씨(28) 등 실내 디스코팡팡 DJ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해 11월 자신들이 DJ로 일하는 인천 모 실내 디스코팡팡에서 중학생 1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학교 학생 3명에게 심한 욕설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올해 4월 경찰은 학부모 4명으로부터 ‘디스코팡팡을 타러 간 아이들이 DJ로부터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서 이같은 범행 사실을 밝혀냈다.

학교 측은 1학년생 30여명을 대상으로 자체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일부 학생이 DJ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사실을 털어놓았다고 밝혔다.

A씨 등은 학부모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에 나선 직후 디스코팡팡 DJ를 그만 둔 것으로 확인됐다.

빙빙 도는 형태의 원형 놀이기구인 디스코팡팡은 DJ가 이용객들에게 던지는 입담이 주된 재미 요소다. 하지만 해당 디스코팡팡은 추첨에서 당첨된 학교 학생들이 특정 날짜에 무료로 기구를 탈 수 있는 이벤트를 해 인근 학교 학생들이 자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팟뉴스팀 기자 (spotnews@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