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19.6℃
온흐림
미세먼지 26

[카드뉴스] 마지막 순간까지 손을 붙잡았지만..

  • [데일리안] 입력 2017.08.01 16:06
  • 수정 2017.08.01 16:07
  • 카드뉴스팀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지난 31일 경남 남해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이모(49) 씨와 이 씨 딸(17)이 바다에 빠졌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살려달라"는 소리를 들은 해상구조대는 이씨 모녀를 수 분 만에 구조했지만 이 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직후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다행이 생명에 지장이 없는 이씨 딸은 마지막까지 아버지의 손을 붙잡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데일리안 = 이보라 디자이너

사고 당시 이 씨 등은 사각형 튜브를 잡고 놀다가 갑자기 몰아친 너울에 깊은 바다쪽으로 떠밀려 간것으로 해경은 파악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