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경기도, 병원·종교시설 등 다중이용 건축물도 품질점검 서비스 제공


입력 2024.04.04 09:30 수정 2024.04.04 09:30        윤종열 기자 (yiyun111@dailian.co.kr)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아파트·오피스텔에 이어 병원·종교시설 같은 다중이용 건축물도 품질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는 건축공사장 시공품질 사각지대를 없애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8일부터 이런 내용을 담은 ‘찾아가는 경기 품질맞춤 시범점검’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경기 품질맞춤 시범점검 대상은 다중이용건축물과 특수구조건축물이다.


다중이용건축물은 문화·집회·판매시설 등 5000㎡ 이상 건축물 또는 16층 이상 건축물로 병원, 종교시설 등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건축물이다. 특수구조건축물은 3m 이상 돌출된 보나, 차양이 있거나 기둥 사이 거리가 20m 이상 등 특수 공법을 사용한 건축물을 말한다.


점검은 경기도 건축위원회 의원 등 민간전문가와 도 및 시군 지역건축안전센터가 협업해 지하 또는 지상 골조 공사 때 진행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법령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고발 및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은선 경기도 건축디자인과장은 “아파트나 오피스텔의 경우 공동주택품질 검수제도를 통해 품질 검수를 하고 있지만, 일반 건축물은 관련 제도가 없어 품질이나 시공상태에 대한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제도 시행 배경을 설명했다.

윤종열 기자 (yiyun111@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