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KT, 클라우드 황무지 ‘제조업’ 공략...“하반기 고객사 본격 확보”


입력 2024.04.04 09:00 수정 2024.04.04 09:00        민단비 기자 (sweetrain@dailian.co.kr)

'KT 엔지니어링 플랫폼' 출시

자동차, 선박 등 제품 시뮬레이션 서비스

HPC 클라우드에 해당 서비스 얹어

제조사 업무효율 향상, 비용절감 등 기여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 KT엔터프라이즈 홈페이지

KT가 국내 클라우드 황무지 ‘제조 R&D(연구개발)’ 시장을 공략한다. 제품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를 HPC(고성능컴퓨팅) 클라우드 환경에 올리고 이를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도록 해 제조 기업들의 R&D 비용을 낮추겠다는 구상이다.


백두현 KT 클라우드전략사업팀장은 지난 3일 온라인 진행한 엔지니어링 플랫폼 스터디에서 “게임, 커머스, 엔터프라이즈 외에도 솔루션과 클라우드를 잘 조합하면 진입 가능한 시장들이 많이 남아있었다”며 “그 중 하나가 제조업으로, 제조 영역에서 클라우드를 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KT는 지난 3월 5일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를 출시했다. KT의 HPC 클라우드와 시멘스(SIEMENS)의 업계 표준 유동해석 솔루션, 앤시스(Ansys)의 구조해석 솔루션 등을 결합해 해석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유동해석은 지동차, 선박, 항공기 제조 과정에서 물이나 공기 등의 유체에 대한 압력, 저항 등을, 구조해석은 하중이나 강도 및 외력에 의한 변형을 시뮬레이션하는 과정이다. 제조 공정은 ‘설계→해석→생산’ 과정 중 해석 과정을 반복해 제품의 설계를 최적화한다.


그동안 제조사는 사내에 구축한 제한된 HPC 인프라 환경에서 해석 업무를 진행하며 업무 과부하로 인한 지연 현상을 겪어왔다. 이번에 KT가 출시한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는 해석 업무를 위한 최적화된 클라우드 설계·공급부터 솔루션 제공, 기술 지원까지 통합 서비스를 제공해 업무 효율성을 높여준다.


R&D 비용도 크게 줄일 수 있다. 기존에는 제품 시뮬레이션을 돌리려면 제조사가 인프라 구축과 솔루션 라이선스 구매, 시스템 운용·유지보수 등에 따른 막대한 비용을 부담해야 했지만,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 이용 시 이러한 구축형 방식 대비 최대 60%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사용량에 따른 종량제 과금 방식으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초기 투자 부담이 없는 셈이다. 산발적인 해석 업무 발생 시 유연하게 대응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지난 MWC 2024 행사장 내 KT 부스에서 한 관람객이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KT

이와 함께 KT는 기존 제조 고객이 사용하던 온프레미스(On-Premise, 구축형) 환경과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 간 하이브리드 구성을 지원하고 유지보수 및 운영 지원팀을 상시 운영한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최대 3168 코어에 달하는 HPC 환경을 빠르고 간편하게 구성할 수 있다.


KT가 가장 강조한 엔지니어링 플랫폼의 특장점은 ‘보안’이다. 설계 데이터는 제조 R&D 기업의 중요한 기밀 사항으로 철저한 보안을 필요로 한다. KT는 전용회선, Flex-Line, VPN 등 기업 전용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의 사내망부터 KT IDC(데이터센터) 내에 운영하는 클라우드까지 네트워크 보안성을 보장해 설계 데이터의 외부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


KT는 최근 서비스 포털을 오픈하며 자동차 부품 제조사, 스타트업, 파트너사 등 7개 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 포털의 베타 서비스(CBT, Closed Beta Test)를 통해 해석 업무의 효율성 향상을 검증했다. 서비스 포털 오픈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고객사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신청 고객사에게 약 500만원 상당의 무상 기술 검증(PoC)을 최대 2개월간 제공한다. 아울러 신청 고객사는 무상 기술 검증 기간 이후 상용 서비스로 전환 시 서비스 이용료를 약 30%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백 팀장은 “국내 최고 제조 대기업들을 대상으로 상반기 POC를 진행하고 하반기 본격적으로 우리 서비스를 이용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매출 목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지만 “국내에서 발생하는 제조 R&D 솔루션 매출은 6000~7000억 규모인데, KT는 솔루션뿐 아니라 HPC 클라우드도 제공하며 그 시장 규모는 조 단위”라고 설명했다.

민단비 기자 (sweetrain@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