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21번째 한국시리즈 매치업, 최다 만남은?


22일 잠실구장서 두산과 키움의 한국시리즈
역대 최다 매치업은 두산과 삼성의 5회 맞대결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 두산과 삼성은 한국시리즈서 가장 많이 성사된 매치업이다. ⓒ 뉴시스

두산과 키움이 한국시리즈 역대 21번째 매치업을 만들어냈다.

정규 시즌 1위 두산과 플레이오프를 뚫고 올라온 키움은 오는 22일 잠실 구장에서 열리는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올 시즌 포함, 역대 37차례 한국시리즈서 특정 팀들간의 매치업은 총 21개였다. 이 가운데 가장 많았던 매치업은 최다 우승 2~3회의 삼성과 두산(OB 시절 포함)의 만남이다.

프로 원년인 1982년 처음 만났던 두산과 삼성은 무려 5차례나 패권을 다퉜고 두산이 우승 3회, 준우승 2회로 근소하게 우위를 점하고 있다.

그리고 세 차례 맞붙었던 맞대결이 4번 있었다. 한국시리즈 최다 우승(11회) 및 무패를 자랑하는 KIA(해태 포함)는 삼성과 한화를 3번씩 제압했고, SK 역시 두산과의 3번의 한국시리즈를 모두 잡아내며 천적 관계를 형성했다.

▲ 한국시리즈 매치업. ⓒ 데일리안 스포츠

2010년부터 3년 연속인 역대 최장 기간 맞대결이 성사된 삼성과 SK의 격돌도 빼놓을 수 없다. 시리즈 승패는 삼성이 2승 1패로 앞서있다.

한편, 이번 매치업은 한국시리즈 역사상 최초로 서울 연고팀 맞대결로 전개될 전망이다.

기존 잠실 라이벌인 두산과 LG는 아직 한국시리즈서 한 번도 만나지 않았고 2008년 창단한 키움이 구단 통산 두 번째 마지막 무대에 오르면서 정규 시즌 1위 두산과 지하철 시리즈를 벌이게 됐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