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교통사고, 3년 간 10%↑

    [데일리안] 입력 2020.09.29 09:53
    수정 2020.09.29 09:53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새벽 시간 사고 발생률, 평일보다 1.9배 높아

경기 안성 휴게소가 귀성길 차량으로 가득 차 있다.(자료사진)ⓒ뉴시스경기 안성 휴게소가 귀성길 차량으로 가득 차 있다.(자료사진)ⓒ뉴시스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교통사고가 계속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심야 시간대 사고가 잦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29일 발표한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안전대책 연구' 결과를 통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는 1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연구는 해당 기간에 발생한 현대해상 사고데이터 15만3287건과 추석 연휴에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의 설문조사를 토대로 작성됐다.


이처럼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가 증가 추세를 뵈는 가운데 추석 연휴에는 새벽 시간대(0시~5시)의 사고 발생률이 10.2%로 평일(5.4%) 대비 1.9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휴게소 사고의 피해 규모는 통행방식이 유사한 일반 주차장 사고와 비교했을 때 3.5배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휴게소 사고는 휴게소 진입로와 광장 진입부 등 휴게소로 들어올 때의 사고가 전체사고의 절반 수준(49.4%)이며 사고피해 규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속도로 본선에서 휴게소로 진입 시 주행속도(평균 75.7km/h)를 충분히 감속하지 못하고, 주차공간과 다른 차량의 움직임을 동시에 살펴야 해 위험 상황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 휴게소에서 주차구역에 차량을 입차할 때(10.4%)보다는 출차할 때(17.1%) 사고가 1.6배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게소 주차구역의 구조상 일반적인 주차장과 달리 주로 후진 출차하기 때문에 후진 중 주위 상황을 제대로 살피지 못해 사고 발생위험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소가 30~50대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올해 추석 연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우려로 41.5%가 귀성을 포기하고, 혼자 내려갈 계획인 운전자도 17%로 나타났다. 평소에는 추석 연휴 고속도로 운행 중 휴게소를 평균 2번 이용하는 비율이 48%로 가장 높았으나, 이번 연휴에는 '이용 시간과 이용 횟수를 줄인다'가 4명 중 1명꼴이었고, '사람이 덜 분비는 휴게소를 이용한다'에 절반 수준으로 응답했다.


이어 휴게소의 안전 체감점수는 71점으로 분석됐으며, 추석 연휴 운전자들이 가장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졸음운전(57%)으로 나타났고, 응답자 중 55%가 실제 졸음운전의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고속도로 휴게소 진입부는 주차공간 검색과 다른 차량 움직임을 살피는 것을 동시에 수행해야하기 때문에 진입하면서 차량속도를 충분히 줄여야 한다"며 주또한"차량을 뺄 때는 비상 점멸등을 켜서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에게 내 차량의 움직임을 알려 줘야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