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도시락·김밥’ 등 포장 판매

    [데일리안] 입력 2020.09.29 09:10
    수정 2020.09.29 09:13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실내매장 좌석이용 금지…음식물은 차 안에서 취식 가능

도공, 휴게소 철저한 방역위해 운영업체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 마련

죽전휴게소의 불고기 도시락 모습.ⓒ한국도로공사죽전휴게소의 불고기 도시락 모습.ⓒ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기간인 오늘부터 다음달 4일까지 총 6일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포장이 가능한 음식만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휴게소 식당에서는 도시락, 김밥, 컵밥, 비빔밥 등 포장이 가능한 일부 메뉴만 판매하고, 간식매장은 기존과 동일한 메뉴를 판매한다.


휴게소 이용객들은 실내매장 테이블 이용이 제한되기 때문에 차 안에서 음식을 취식하거나, 휴게소 여건에 따라 가림막이 설치된 야외테이블을 이용해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각 휴게소에서는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서 운영하고, 실내 매장과 화장실 입구에 노란조끼를 입은 전담요원을 배치해 이용객들의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준수 등을 안내한다.


아울러 실내매장 운영 금지에 따른 음식 포장 판매로 쓰레기 발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쓰레기통을 추가로 비치하고, 수거 횟수를 늘려 연휴기간 휴게소 쓰레기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명절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의 철저한 방역을 지원하기 위해 휴게소에 배치되는 방역 전담요원의 인건비를 지급하고, 실내 테이블 이용 제한에 따른 휴게소 매출감소를 보존하기 위해 추석 연휴기간(6일) 휴게시설 운영업체 임대료를 면제한다.


또 휴게소와 함께 고객접점인 주유소, 행복드림쉼터 및 졸음쉼터 푸드트럭에도 방역물품(마스크, 손소독제 등) 구입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휴게소별 여건에 따라 포장 판매되는 메뉴가 다른 점은 이용객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음식물은 차 안에서 드시고, 방역 전담요원들의 안내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