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10명 중 9명 “하반기도 매출 감소할 것”

    [데일리안] 입력 2020.09.27 15:00
    수정 2020.09.27 13:54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감소 이유 "경기 하강 영향 탓" 가장 높아

지난해 동기 대비 하반기 매출 예측 ⓒ중소기업중앙회지난해 동기 대비 하반기 매출 예측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 10명 중 9명이 올해 하반기에도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는 서울시 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서울 소재 소상공인 102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기대응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실태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응답자의 87.4%는 올해 하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답했고,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1.1%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 대비 하반기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도 85.5%에 달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에 대해서는 감소했다가 89.2%였고 증가했다는 1.3%에 불과했다.


상반기 매출이 감소한 이유는 전반적 경기 하강 영향(40.1%)을 가장 많이 꼽았고 사업 아이템과 경영방식이 코로나19에 부적합하다는 점(31.8%), 소비자의 대면 접촉 기피(17.6%) 등 순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지자체의 지원 제도를 활용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69.1%가 있다고 답했다.


활용한 지원 제도(복수 응답)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56.4%), 자영업자 생존자금(48.8%),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26.6%) 등의 순이었다.


가장 도움이 된 제도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33.1%),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26.6%), 코로나19 긴급고용안정 지원금(14.1%) 등의 순으로 꼽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