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국내 항공우주산업 발전 위한 협력 체결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5:05
    수정 2020.09.22 15:05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항공우주 전자부품 신뢰성·검증기술·시험평가 등 시너지 기대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오른쪽)이 22일 경남 사천 본사 우주센터에서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원장과 국가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항공우주산업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오른쪽)이 22일 경남 사천 본사 우주센터에서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원장과 국가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2일 경남 사천 본사 우주센터에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과 국가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항공우주분야 연구개발 및 시험평가 상호협력 ▲관련 세미나·교육·인력교류 등을 통한 상호 역량 증진 ▲기타 양 기관 협의에 의한 사항 등에 관한 내용으로 이뤄져 있다.


우주전자부품의 경우, 발사 이후 수리가 불가능한 특수성에 따라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에서 정한 우주환경시험 규격을 충족해야 한다.


국내 연구기관으로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소, KTL 등이 규격 충족 여부를 확인하는 시험·평가를 수행할 수 있으며 업체로는 유일하게 KAI가 가능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의 시험공간, 장비 및 노하우를 상호협력함으로써 우주전자부품에 대한 신뢰성 향상은 물론 검증기술력 확보, 시험 국산화 등의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지난 8월 사천에서 개소한 KAI 우주센터는 1.5톤급 위성 6기를 조립할 수 있는 조립장과 550명 규모의 연구개발(R&D) 사무동 외에 최첨단 위성시험장 등을 갖춰 한 공간에서 동시에 위성개발·생산·시험 활동을 수행할 수 있다.


KAI는 우주센터 건립을 통해 우주기술 개발 인프라를 최적화 하는 한편 본사 R&D 인력 2000여명과의 협업으로 개발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그동안 KAI는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7호, 정지궤도 복합위성과 첫 민간 주도 개발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은 물론 국방위성과 한국형 발사체 총 조립에도 참여해 우주사업 분야를 확대하고 있다.


KAI가 개발을 주관하는 차세대중형위성 2호는 500kg급 이상으로, 국내에서 개발 기술과 인프라를 갖춘 업체는 KAI가 유일하다. 현재 차세대중형위성 2호는 총조립 시험단계로 내년도에 발사할 예정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민간 기업이 우주과학기술을 주도하는 뉴스페이스 시대가 도래했다”며 “KTL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최고의 민간우주 전문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