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어려움 속 반드시 기회...발 빠르게 대응하자"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2:00
    수정 2020.09.22 11:47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향후 경영환경 더 심각...개인화 트렌드 보편화에 기존 고객 접근법 달라져야"

LG 최고경영진 40여명, 비대면 화상 워크숍 통해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방향 논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글로벌 경제 환경 어려움 및 대응 방안 주제로 토론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지난 2월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의 고객편의성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LG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지난 2월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의 고객편의성 디자인을 살펴보고 있다.ⓒLG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반드시 기회가 오는 만큼 발빠르게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구광모 회장은 22일 온라인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LG 사장단 워크숍에서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더 심각해지고, 어려움은 상당기간 지속될 걸로 보인다”며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는 만큼, 발 빠르게 대응해 가자"고 말했다.


LG 사장단 워크숍은 LG그룹의 연례행사로 올해 행사는 구 회장은 지난 2018년 6월 취임 후 두번째로 주재했다.


구 회장은 시장에서의 고객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고 있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대응도 주문했다. 그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개인화 트렌드가 니치(Niche)를 넘어 전체 시장에서도 빠르게 보편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균적인 고객 니즈에 대응하는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더 이상 선택 받기 어렵다”라며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이 바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LG그룹은 이날 비대면 형태로 진행된 워크숍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행사에 참석한 LG 최고경영진 40여명은 LG경제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공유하고 그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LG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길어짐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보호주의 확산과 탈세계화 가속화, 환율 등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교역의 제약은 수요 재편으로도 이어져 ▲홈(Home) ▲건강·위생 ▲비대면·원격 ▲친환경 등 새로운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LG 최고경영진은 사업별 특성에 맞는 기회를 찾아 비즈니스 모델 혁신 등을 통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고 주요 시장별 공급망 유연성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또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경쟁을 넘어 고객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 하는 것이 필요하고 고객과 시장을 더욱 세분화해 구체적인 니즈를 찾아 집요하게 파고드는 실행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고객 가치 실천과 관련해 구매 이전 제품 정보를 확인하는 단계에서부터 사후서비스에 이르는 각 단계별 고객 접점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한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그룹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디지털전환(DX·Digital Transformation) 가속화와 관련해서는 사용 패턴과 고객 만족도 등의 빅데이터를 제품 디자인과 상품기획, 그리고 마케팅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는 LG전자의 적용 사례 등을

살펴봤다.


이에 최고경영자(CEO)들은 경영활동에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하는 한편 구성원들이 새롭게 도전하는 DX 시도에 대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LG그룹은 "하반기부터는 LG 계열사의 20여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개의 세부 DX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샵은 코로나19 상황으로 기존에 그룹 연수원인 LG인화원에 모여 하루 종일 진행하던 것과 달리 비대면 화상회의로 오전 동안 압축적으로 진행했다. LG인화원은 현재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활용 중이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LG전자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LG전자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