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추경, 오늘 반드시 처리…유연한 자세로 野와 협상"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0:12
    수정 2020.09.22 10:13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오늘, 추석 전 추경 집행 위한 마지노선

소상공인 등 절박한 심정으로 기다려

국민의힘, 극우단체 개천절 집회 자제권고 요청"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7조8,000억원 규모로 제출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관련해 "오늘은 추석 전 추경 집행을 위해 국회가 추경안을 처리해야 할 마지노선"이라며 "민주당은 추경의 원만한 처리를 위해 유연한 자세로 야당과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국민께서 절박한 심정으로 처리를 기다리고 있다"며 "반드시 오늘 중에 처리해서 추석 전에 정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국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국정원법·경찰법 개정 등도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차질없는 권력기관 개혁 완수를 위해 국정원법과 경찰법(개정안)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고, 공수처도 야당과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해 반드시 출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야당에 한가지만 말하겠다"며 "혹여 시간끌기로 공수처 설치를 좌초시킬수 있다라는 기대는 하지 않으시길 바란다.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극우단체가 내달 3일 개천절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개천절 집회가 코로나19 3차 확산의 뇌관이 돼서는 안 된다"며 경찰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방역 방해 행위를 원천 차단하고, 불법적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청구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극우단체의 개천절 집회에 대해 더욱 적극적으로 자제권고를 요청해 달라"며 "진정으로 공정한 야당이 될 의지가 있다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극우단체와 결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