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추진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17:26
    수정 2020.09.21 17:26
    유준상 기자 (lostem_bass@daum.net)

연간 396만톤의 미활용 수자원을 공업용수로 재이용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중부발전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은 국가 재해로 대두되는 물부족 문제의 해결책을 찾고 지역 가뭄해소에 기여하고자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기존에 추진 중인 하수처리수 재이용과 함께 발전소 부지 내 빗물을 모아 다시 사용하는 빗물 재이용사업이 포함됐다. 빗물 재이용 사업은 보령발전본부에 새로 들어서는 총 17만㎡ 규모의 옥내저탄장과 신보령발전본부 부지 내 19만㎡에 모여지는 빗물을 활용해 연간 최대 31만톤의 버려지던 빗물을 공업용수로 재이용하게 된다.


설치공사는 10월 중 설계를 시작으로 신보령발전본부는 내년 초 착공해 여름 장마철 이전 준공, 보령발전본부는 저탄장 옥내화 완료 예정인 2024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은 2017년 6월 체결된 '보령하수처리수(재이용) 공급에 관한 실시협약'에 따라 연간 365만톤의 하수처리 방류수를 정수처리해 사용할 예정이다.


현재 전체설비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가 완료돼 올해 말 공사 착공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이 한창 진행 중에 있으며, 2023년 4월 준공되면 본격적으로 발전용 공업용수를 공급하게 된다.


발전사 최초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이 모두 마무리 되면 연간 총 396만톤의 미활용 수자원을 재이용하게 되는데, 이는 우리나라 국민 3만6000명이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총 사업비는 빗물 재이용 사업 21억원,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299억원(국비지원 사업으로 한국중부발전 40억원 부담) 등 320억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발전사 최초로 추진되는 이번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이 물 부족 위기상황 대응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재이용 사업 개발과 용수절감 노력을 지속해 가뭄 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지역사회에 수자원이 환원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