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SGLT-2 당뇨병치료제 임상 2상 효과·안전성 확인"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17:02
    수정 2020.09.21 17:05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대웅제약은 나트륨-포도당 공동수송체2(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대웅제약은 나트륨-포도당 공동수송체2(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의 임상 2상 결과,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나트륨-포도당 공동수송체2(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의 임상 2상 결과,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임상에서는 혈당이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2형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이나보글리플로진을 12주간 투여했다. 4주 차부터 위약 대비 당화혈색소(HbA1c)가 감소했고, 12주 차에는 위약투여군 대비 0.9% 감소했다.


12주 차에는 당화혈색소가 7% 이하로 도달한 환자 비율이 최대 61%에 달해 타사 SGLT-2 억제제보다 효과를 본 환자 비율이 20% 이상 증가했다. 기저치(Baseline) 대비 당화혈색소가 0.5% 초과 감소한 환자비율도 최대 72%를 기록했다.


당화혈색소는 적혈구 내 혈색소(헤모글로빈)에 포도당이 붙은 상태다. 최근 두세 달 동안의 평균 혈당을 확인할 수 있어 당뇨 관리의 주요 지표로 쓰인다.


SGLT-2 억제제 계열의 기전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인 성기 감염과 요도 감염이 단 2% 수준으로 나타났다. 대웅제약은 5∼10% 수준의 부작용을 수반하는 타사 약물보다 안전하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나보글리플로진의 국내 임상 2상을 완료하고 올해 안에 제2형 당뇨병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 3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오는 2023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 결과를 대한당뇨병학회가 주최한 '국제 당뇨병 및 대사질환 학술대회'(ICDM)에서 온라인으로 발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