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급여 10%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

    [데일리안] 입력 2020.09.21 16:32
    수정 2020.09.21 16:32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동참

ⓒ한국감정원ⓒ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은 코로나19와 오랜 장마와 태풍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임원 및 실·처·지사장 등 간부직원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달 급여의 10%를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밖에도 한국감정원은 코로나19 및 수해로 인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소외계층 감염예방 물품 지원 ▲대구시 1억원 기부 ▲수해 복구 성금 1억원 지원 ▲전국지사별 관할지역 코로나 성금 및 물품 지원 ▲(대구)지역화폐 발급행사 실시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 넣기 위해 고통을 분담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