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항공업계 ‘맞손’…항공산업 안전역량 높인다

    [데일리안] 입력 2020.09.20 11:00
    수정 2020.09.18 17:29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코로나19 대응, 안전한 항공여행 위한 선제적 안전관리 강화 방안 시행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우리나라의 항공교통량 비교. ⓒ국토부코로나19 이전과 이후 우리나라의 항공교통량 비교.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 환경에서도 국민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항공여행을 할 수 있도록 안전강화 방안을 마련해 이달 말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방안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항공현장의 운영여건 변화에 대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항공사‧공항‧관제시설 등에서 조치해야 하는 각종 안전수칙과 향후 수요회복에 대비한 우리 항공산업의 안전역량을 유지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회가 발간한 ‘코로나19 항공수요회복 대응지침’을 참조해 안전강화 방안에 반영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승무원을 포함한 모든 항공기 탑승자를 대상으로 방역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위생 용품에 대한 기내 안전수칙을 항공사에 지침으로 제공하고 시행토록 한다.


또한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관계기관에서 발행한 관련 지침과 연계해 항공기 안전운항에 초점을 맞춘 대응지침을 이달 말 항공사에 배포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운항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 60%까지 회복한 항공사를 대상으로 조종사‧정비사 등 종사자 교육훈련 및 항공기 정비상태 등에 대한 운항준비 실태를 점검하는 등 관리감독도 강화한다.


조종사에 대한 비행기량이 지속 유지될 수 있도록 최근 비행경험을 고려한 기장-부기장 조 편성, 조종사 개인별 비행스케줄 조정 등 항공사의 조종사 기량관리 실태를 집중 감독할 예정이다.


관제사의 업무숙련도 유지를 위해 항공교통량이 많았던 상황을 모의관제장치로 재현해 훈련을 실시하는 등 관제사 기량유지에도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장기간 주기상태로 있어야 하는 항공기의 부식‧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항공사가 실시하는 저장정비의 적절성 등을 관리 감독하고, 장기주기 항공기의 하중 등에 따른 주기장 노면침하 예방, 장기간 동안 사용되지 않고 있는 일부 탑승교 등 유휴시설에 대한 고장‧결함진단 및 정비 등이 주기적으로 실시되도록 지도‧감독할 방침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전 세계를 운항하는 항공에 있어 안전은 필수요건이자 우리 기업의 국제 경쟁력을 나타내는 척도로서 코로나19 시대에서도 이는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이번의 선제적 안전조치가 국내적으로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제적으로는 향후 제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기준의 우수 기초사례가 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에도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