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주식 실전투자대회 수상자 발표…상금 1억800만원 전달

    [데일리안] 입력 2020.09.18 09:56
    수정 2020.09.18 09:57
    이미경 기자 (esit917@dailian.co.kr)

ⓒ유안타증권ⓒ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신개념 주식 실전투자대결인 ‘제 1회 티레이더 배틀 FINAL ROUND’ 수상자를 발표하고 입상자들에게 우승상금 포함 1억800만원을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티레이더 배틀’은 365일 언제나 모바일 게임처럼 흥미진진하고 생동감있게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주식 실전투자대결 앱이다. 상대 참여자와 하루 수익률로 승패를 겨루는 일대일 배틀을 비롯해 개인전 및 팀전, 본인 및 상대방에게 아이템을 사용해 적용된 수익률로 순위를 산정하는 아이템전 등 다양한 배틀이 있다.


이 앱에 유안타증권 위탁계좌를 등록한 회원은 연중 언제라도 인원, 기간, 우승 기준, 배틀 종류 등에 따라 본인이 원하는 배틀에 참여할 수 있으며, 최종 배틀격인 FINAL ROUND에 참여해 우승상금을 두고 경쟁할 수 있다.


지난 5월 4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된.‘제 1회 티레이더 배틀 FINAL ROUND’는 2019년 9월부터 적립된 상금 1억800만원을 놓고 1300여 명의 고객들이 경쟁을 벌였다. 총 10명이 입상한 가운데 닉네임 경영왕이 전반 리그 수익률 255%, 후반 리그 수익률 413% 등 최고 랭킹 스코어로 우승해 상금 8800만원을 받았다.


이번 FINAL ROUND에선 상위 랭커들의 보유종목을 확인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 열람 기능’이 인기 콘텐츠로 떠올랐다. ‘티레이더 배틀’ 앱 회원이라면 일정 포인트를 사용해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데 앱 유저들이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 매매전략을 세우는데 도움을 얻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 상반기에 치러질 ‘제 2회 티레이더 배틀 FINAL ROUND’의 총상금도 2020년 7월부터 현재까지 약 4,800만 원 누적됐다. 상금은 ‘티레이더 배틀’ 참여 인원, 배틀 개수, 시장 거래대금 등과 연동해 매일 증가하는 방식으로 FINAL ROUND 개최 전일까지 지속적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전진호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티레이더 배틀’은 출시 이후 약 1년간 누적 앱 다운로드 4만4000건, 회원수 2만2000만명을 기록할 정도로 개인 주식투자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투자의 재미가 수익 증대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