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동석 LG화학 부사장 "배터리 사업 분할, 주주 이익 해치지 않아"

    [데일리안] 입력 2020.09.18 09:05
    수정 2020.09.18 09:05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신설법인 IPO 추진해도 비중 20~30%...절대적 지분 보유할 것"

존속법인, 석화·첨단소재·바이오사업 집중해 기업·주주가치 평가↑

LG화학 충북 오창공장 직원들이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LG화학LG화학 충북 오창공장 직원들이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LG화학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분할과 관련, 기존 주주들의 이익을 해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번 분사로 주가하락을 우려한 주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어 이를 진정시키는 모습이다.


18일 LG화학에 따르면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은 전날인 17일 오후에 주주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긴급컨퍼런스콜에서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과 관련 "존속법인이 분할법인의 주식 100%를 보유하게 되는 것으로 기존 LG화학 주주들의 이익을 해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전날 오전 긴급 이사회를 개최하고 전지사업부를 물적 분할,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오는 12월 1일 출범시키기로 결의했다. 신설 법인은 LG화학의 100% 자회사로 향후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배터리 사업에 필요한 신규 투자 자금을 조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차 부사장은 배터리 신설법인이 상장돼도 주식 물량이 20~30%로 LG화학이 절대적 지분을 보유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IPO를 바로 추진해도 1년정도 소요되며, 관례상 비중은 20~30%수준"이라며 "오히려 물적분할 법인의 집중적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가 제고 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결정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여러가지 선택 옵션 중 배터리 신설법인의 상장이 대규모 자금조달을 가능하게 하고 이 자금을 활용해 배터리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배터리 사업 분할이 자금 조달을 해서 대규모 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면 분할법인과 존속법인 모두 성장하는 윈-윈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게 차 부사장의 설명이다.


그는 "IPO를 통해 배터리 사업이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는 배경이 될 수 있으며 배터리 분할법인의 외형과 수익성이 글로벌시장에서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존속법인인 LG화학의 주주가치에도 당연히 반영이 될 것이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LG화학 주가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LG화학은 전날 이사회에서 배터리 사업 분사를 의결하면서 하루새 주가(68만7000원→64만5000원)가 6.11%(4만2000원) 하락했다. 이는 당일 코스피지수가 1.22% 하락한 것을 감안하면 급락한 것으로 이틀새 11.16%나 떨어졌다.


이같은 급락은 배터리 분사에 반발한 개인 주주들이 매도 물량을 많이 내놓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소액주주들은 대부분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을 보고 투자를 했는데 배터리가 사업분할이 되면 투자의 의미가 없어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물적분할은 인적 분할방식과 달리 기존 존속법인 주주가 분할법인의 새로운 주식을 받지 못하는 구조여서 향후 성장성이 큰 배터리 사업의 투자 가치를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는 게 주주들의 생각이다.


한 개인투자자가 "LG화학의 물적 분할로 인한 개인투자자 피해를 막아달라"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린 것도 이러한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회사측은 이에 대해 분할법인과 존속법인 모두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존속법인의 경우 그동안 배터리 사업에 가려진 석유화학사업과 첨단 소재 및 바이오사업에 온전히 투자와 운영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됨으로써 사업들의 가치를 더욱 더 증대시켜 시장에서 LG화학의 주주가치가 제대로 평가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차 부사장은 "석유화학 차별화 사업 확대 통한 고도화, 성장하는 배터리사업에 맞춰 양극재 뿐 아니라 전지 재료 전반에 걸친 사업 확대, 신약 개발 집중하는 생명과학까지 성장의 기회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또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 및 협업을 진행해 이들 사업의 가치도 보다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분할을 통해 배터리 신설법인의 성장과 발전,그리고 시간은 걸리겠지만 추후 상장을 통한 평가가치 제고와 석유화학·첨단소재·바이오의 투자 확대를 통한 성장전략으로 기존 LG화학의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