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인 1천명 비자 취소…중국 “양국 관계 심각한 타격”

    [데일리안] 입력 2020.09.10 20:31
    수정 2020.09.10 20:34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로이터 “중국 군부와 연계된 것으로 추정”

중국 “중국 유학생 합법적 권익·인권 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AP/뉴시스

미국 정부가 중국 군부와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1000여명에 대한 비자를 취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10일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대통령 포고령에 따라 이달 8일까지 비자 발급에 부적격한 것으로 드러난 중국인 1000여명에 대한 비자 발급을 취소했다”며 “국무부는 비자 취소에 대한 광범위한 권한을 지니고 있으며, 관련 정보가 드러날 때 이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비자 발급이 취소된 중국인의 구체적인 신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 29일 미국의 민감한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빼내려는 중국의 시도를 저지해야 한다면서 일부 중국인 유학생과 연구자의 미국 입국을 제한하겠다는 포고령을 발포했으며, 이는 6월 1일부터 시행됐다.


미국 대학에 있는 일부 유학생은 지난 9일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과 중국 내 미국 총영사관으로부터 이들의 비자가 취소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은 밝혔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패권 목표를 돕지 않는 중국인 학생과 학자는 계속 환영받을 것”이라고 했다.


중국 당국은 미 국무부의 조치에 대해 근거 없는 탄압을 중단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미국은 중미 간 인재 교류 영역에서 부정적인 언행을 일삼아 왔다”며 “이는 미국이 개방과 자유의 이념을 표방하는 것에 완전히 위배되는 행위”라고 일갈했다.


그는 “미국의 조치는 양국 국민의 민의에도 위배되며, 양국 간 인재 교류에도 반하는 행위”라며 “이번 조치는 양국의 정상적인 인문 교류와 인적 교류와 양국관계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공공연히 미국에 있는 중국 유학생의 합법적인 권익을 침해한다”면서 “이는 명백한 정치적 박해이자 인종차별적인 행위"라며 "이는 중국 유학생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한다”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은 즉시 각종 핑계를 동원해 중국 유학생에 대해 가하는 근거 없는 압박을 중단해야 한다”며 “중국은 미국의 이후 행보를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