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이전 신청 ‘적합’ 판정

    [데일리안] 입력 2020.08.14 16:29
    수정 2020.08.14 16:30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제주 드림타워 전경.ⓒ롯데관광개발제주 드림타워 전경.ⓒ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카지노 이전 산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롯데관광개발은 개장을 앞둔 제주 드림타워에 대한 제주도의 카지노산업 영향평가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카지노 이전 신청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카지노산업 영향평가는 카지노 소재지를 2배 이상 확장 이전할 경우 심의를 받아야 한다는 조례 개정안에 따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실시됐다.


롯데관광개발은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롯데호텔제주에서 운영 중인 카지노를 드림타워로 확장 이전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카지노 산업 영향 평가서를 제주도에 제출했다. 심의 결과 참석 위원 15명 중 적합 판정(800점 이상)한 위원은 14명, 조건부 적합 판정(600~800점 미만)한 위원은 1명으로 위원 전체 평균 점수는 800점 이상이라는 게 롯데관광개발의 설명이다.


평가는 지역사회 영향(500점), 지역사회 기여도(300점), 도민의견수렴(200점) 등 3개 분야 18개 항목으로 1000점 만점으로 구성됐다.


롯데관광개발은 평가서에서 “310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향후 5년간 연평균 537억원의 제주관광진흥기금, 연간 14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상생 등을 위해 120억원 규모의 제주발전기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롯데관광개발이 카지노 이전 허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이번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도의회 의견 청취 및 카지노업 감독위원회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제주 드림타워는 현재 공정율 99.9%로 빠르면 이번 달 준공허가를 받고 이후 호텔 등급 결정이 이루어지는 대로 카지노 이전 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