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공기관 온실가스, 기준배출량 대비 23% 감축

    [데일리안] 입력 2020.08.05 15:19
    수정 2020.08.05 15:19
    유준상 기자 (lostem_bass@daum.net)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로 398만톤 배출

지자체 28.1% 감축…소등·냉난방 온도 준수해 90만톤↓

"그린뉴딜로 공공부문 투자 확대…목표 상향할 예정"

연도별 배출량, 감축량, 감축률 추이(2011~2019년) ⓒ환경부연도별 배출량, 감축량, 감축률 추이(2011~2019년) ⓒ환경부

지난해 공공기관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398만톤CO2eq(이산화탄소 상당량)으로 기준 배출량보다 23.5%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가 시행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감축률을 보인 것이다.


환경부는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대상 782개 공공기관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을 근거로 2011년에 도입됐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등 7개 유형 782개 기관은 매년 온실가스 기준 배출량보다 적게 배출해야 한다.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률은 전년 감축률(19.6%)보다 3.9%포인트 추가 감축했다. 배출량 398만톤CO2eq를 제도를 처음 시행한 2011년 배출량 473만톤CO2eq과 비교하면 75만톤CO2eq(15.8%) 감축한 성과다.


기관유형별로 지자체에서 28.1%를 줄여 가장 많은 감축률을 보였다. 공공기관 25.6%, 국·공립대학 22.5%, 지방공사·공단 20.9%, 중앙행정기관 17.7%, 시도 교육청 14.8%, 국립대학병원 및 치과병원 8.9% 등이 뒤를 이었다.


연간 1000톤 이상 배출하는 기관 가운데 충남 서천군(54.8%)이 가장 높은 감축률을 보였다. 이어 인천광역시(51.1%), 한국항공우주연구원(50.8%), 경상북도 영천시(49.3%) 순으로 나타났다.


조명 소등 및 냉·난방 온도준수 등의 행태개선으로 90만톤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량 교체,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및 고효율기기 보급,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등의 시설개선을 통해 11만톤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포인트제와 외부감축사업으로도 21만 톤을 감축했다.


환경부는 감축 성과가 미흡한 기관을 대상으로 전문기관 에너지 진단 후 시설개선 등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10월에는 운영성과대회를 개최해 모범사례를 공유‧확산할 계획이다.


오일영 환경부 기후전략과장은 “2021년부터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의 공공부문 투자 확대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점을 고려해 2021~2030년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의 신규목표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목표보다 도전적으로 설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의 실행력 강화를 위해 공공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높이는 동시에 민간영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