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은행 예금금리 사상 첫 0%대…가계대출도 역대 최저

    [데일리안] 입력 2020.07.31 12:00
    수정 2020.07.31 09:41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저축성수신금리 연 0.89%…전월보다 0.18%P↓

가계대출 금리도 2.67%로 0.14%포인트 줄어

시장금리 하락 영향으로 6월 은행권 예금과 가계대출 금리가 모두 통계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한국은행시장금리 하락 영향으로 6월 은행권 예금과 가계대출 금리가 모두 통계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한국은행

시장금리 하락 영향으로 6월 은행권 예금과 가계대출 금리가 모두 통계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6월중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기준 저축성수신금리는 연 0.89%로 전월에 비해 0.18%포인트 하락했다.


저축성수신금리 가운데 순수저축성 예금과 시장형 금융상품의 금리를 각각 0.19%포인트, 0.13%포인트 떨어진 0.88%, 0.92%를 기록했다. 순수저축성 예금과 시장형금융상품 금리, 또 이를 포괄하는 저축성 수신금리는 모두 1996년 1월 편제 이후 최저다.


한은 측은 “순수저축성예금 금리가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0.19%포인트 하락한 가운데 시장형금융상품도 CD를 중심으로 0.13%포인트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는 연 2.72%로 0.10%포인트 감소했다. 대출금리 가운데 기업 대출은 2.75%로 0.08%포인트 줄었다. 대기업 대출금리(2.54%)는 0.21%포인트 하락했고 중소기업 대출금리(2.90%)는 0.02%포인트 늘었다.


대기업은 시장금리 하락 및 전월 고금리대출 취급 효과 소멸 등으로 하락한 반면 중소기업은 저금리 대출 비중 축소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2.67%로 0.14%포인트 내렸다. 이는 1996년 1월 편제 이후 최저 수준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49%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일반신용, 보증, 주택담보 대출금리 모두 지표금리 하락의 영향으로 내린 가운데 일반신용대출의 경우 우량차주 대출 비중이 늘면서 하락폭이 확대됐다.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는 1.83%포인트로 전월대비 0.08%포인트 줄었다.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는 0.95%로 전월 대비 0.07%포인트 하락했고 총대출금리는 0.09%포인트 떨어진 3.05%를 기록했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10%포인트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축소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