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언택트 가속”…매일 3개꼴 사라진 대형은행 ATM

    [데일리안] 입력 2020.07.27 06:00
    수정 2020.07.26 20:17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1분기 보유 ATM 2만1247개…1년 전보다 1116개 줄어

비대면 거래 활성화 영향…고기능 무인자동화기기 확산

4대 시중은행들이 운영하고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1년 새 2000대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이나영 기자4대 시중은행들이 운영하고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1년 새 2000대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이나영 기자

국내 주요 시중은행들이 운영하고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1년 새 1000대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디지털·언택트(비대면) 경제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이같은 흐름은 더욱 더 빨라질 전망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이 올 1분기 보유중인 ATM기 수는 총 2만1247개로 전년 동기(2만2363개)보다 1116개(4.9%) 감소했다. 하루 평균으로 따지면 매일 3개씩 ATM이 사라진 셈이다.


은행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이 이 기간 ATM기를 가장 많이 없앴다. 지난해 1분기 7172개였던 KB국민은행의 ATM기는 올 1분기 6704개로 468개(6.5%)나 줄었다.


같은 기간 우리은행도 5237개에서 4815개로 422개(8.0%) 감소했고 하나은행도 4093개에서 3923개로 170개(4.1%) 줄었다. 신한은행 역시 5861개에서 5805개로 56개(0.9%) 없앴다.


이처럼 시중은행들이 ATM기를 정리하고 있는 이유는 인터넷·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가 일반화되면서 이를 찾는 고객들이 줄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거래가 가속화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입출금 및 자금 이체 등 은행에서 이뤄진 금융 서비스 가운데 비대면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91.2%로 전년 대비 1.2%포인트 증가했다.


모바일뱅킹을 포함해 시간과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인터넷뱅킹 이용은 45.4%에서 53.2%로 7.8%포인트 뛰었다.


반면 시간·공간에 제약이 있는 현금지급기(CD)·ATM의 거래 점유율은 34.7%에서 30.2%로 4.5%포인트 떨어졌다. 털레뱅킹 비중도 9.9%에서 7.9%로 2.0%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은행들은 ATM 대신 업무 효율화를 위해 고기능 무인자동화기기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이다.


고기능 무인자동화기기는 은행별로 '디지털 키오스크', 'STM(Self-Teller Machine)' 등으로 불리며, ATM과 달리 예·적금 신규가입, 카드발급, 인터넷·모바일뱅킹 가입 등 창구 업무의 80% 이상을 수행한다.


또한 바이오 인증과 화상상담 등을 통해 기존 ATM에서 제공할 수 없었던 본인 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모바일 등 비대면 금융거래에 익숙한 금융소비자 대상으로 은행 영업시간과 상관없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무인점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4대 시중은행 중 KB국민은행이 고기능 무인자동화기기를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6월 말 현재 104대를 운영중이다. 그 다음은 우리은행(44대), 신한은행(22대), 하나은행(6대) 등의 순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비용 절감 차원에서 ATM기를 줄이는 측면도 있지만 디지털화·언택트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고기능 무인자동화기기를 지속적으로 늘려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