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자영업자 위기관리 컨설팅 지원 나서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15:04
    수정 2020.07.16 15:04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이형석(왼쪽부터) 한국사회적경영연구원장, 김운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전무, 조영익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허인 KB국민은행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권오복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임부회장, 손무호 한국외식업중앙회 정책경영국장이 KB 소호 컨설팅센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B국민은행이형석(왼쪽부터) 한국사회적경영연구원장, 김운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전무, 조영익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허인 KB국민은행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권오복 한국외식업중앙회 상임부회장, 손무호 한국외식업중앙회 정책경영국장이 KB 소호 컨설팅센터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시대를 맞아 자영업자 사업경쟁력 지원 중심의 KB 소호 컨설팅센터를 위기관리 중심의 컨설팅 지원 체계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2016년 9월 출범한 KB 소호 컨설팅센터는 자영업자의 사업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해 자금조달, 세무, 법률 등 다양한 분야의 경영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현재 여의도HUB센터를 포함해 수도권 및 전국 주요 광역시에 총 13개의 센터가 운영 중이다.


이번 위기관리 중심 컨설팅 지원 체계의 주요 내용은 ▲찾아가는 교육 프로그램 제공 ▲KB국민카드 매출정보와 KB부동산시세를 반영한 빅데이터 기반의 정교한 상권·업종 분석 컨설팅 제공 ▲전문가 심화 컨설팅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화상상담시스템 확대 구축 ▲정책자금 추천 플랫폼인 KB 브릿지(KB bridge)를 활용한 비대면 컨설팅 강화 ▲국민은행 SNS컨설팅을 통한 비대면 판매채널 구축 및 홍보 지원이다.


국민은행은 16일 찾아가는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찾아가는 KB 소호 멘토링스쿨(3기)' 발족식을 가졌다. 이 행사는 금융감독원이 후원하고, (사)한국외식업중앙회와 공동으로 개최됐다. 찾아가는 교육 프로그램은 기존의 자영업자 대상 집합교육에서 벗어나 멘토단이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니즈별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에는 윤석헌 금감원장, 허인 국민은행장, 권오복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상임부회장 및 이형석 원장, 토니오 셰프, 차민욱 셰프, 김순태 셰프 등의 멘토들이 참석했다.


윤 원장은 국민은행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며 "앞으로도 국민은행과 같은 아름다운 상생이 지속적으로 확산돼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전국 13개의 KB 소호 컨설팅센터를 활용한 위기관리 중심의 컨설팅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