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세 가지 충격과 한 가지 의문'…박원순 고소인측 기자회견, "박원순 같은 남사친" 극렬 지지자의 미화가 '추가 폭로' 불렀다 등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21:00
    수정 2020.07.14 20:51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박원순 전 서울특별시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원순 전 서울특별시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세 가지 충격과 한 가지 의문'…박원순 고소인측 기자회견


박원순 전 서울특별시장을 성폭력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측이 서울시청에서 열린 박 전 시장 영결식 직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 결과, 박 전 시장이 피해자를 상대로 △4년간 업무시간 전후를 막론하고 성추행을 계속했다는 점 △부서 이동을 한 뒤에도 개인적 연락이 이어졌다는 점과 함께 △피해자의 도움 요청에도 서울시 내부에서 이를 일축하거나 외면했다는 점 등 충격적인 사실들이 밝혀졌다.


특히 기자회견에서는 이러한 세 가지 충격적인 지점과 함께 중대한 의문점도 던져졌다. 고소인의 고소 사실이 피고소인에게 거의 즉각적으로 전달됐다는 점인데,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이에 대해 의구심을 표하며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원순 같은 남사친" 극렬 지지자의 미화가 '추가 폭로' 불렀다


극렬 지지자들이 권력형 성추문 의혹에 휩싸인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미화하고 있지만, 이러한 도 넘은 행태가 역설적으로 박 시장에 대한 추가 폭로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온다. 극렬 지지자들은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음모론을 제기하거나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 A씨의 신상을 색출하는 등 사실상 2차 가해를 하고 있다.


결국 13일 A씨 측 변호인과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등은 기자회견을 열었다. 네티즌들의 고소인 신상캐기로 인해 자칫 무관한 사람까지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상황이었던 만큼, 기자회견을 통해 잘못된 사실관계도 바로잡을 필요가 있었다.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영유권' 억지…새롭게 추가되고 빠진 내용은?


일본이 '2020년 방위백서'를 통해 16년째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도발을 이어간 가운데, 올해 처음 삭제‧추가한 내용을 통해 우회적으로 한국에 메시지를 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4일 일본 정부가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채택한 올해 방위백서는 지난해에 이어 한국을 4번째 협력대상으로 소개하며, "한국과 폭넓은 방위협력"이라는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파악됐다.


백서는 북한 핵무기에 대해 "핵무기 소형화·탄두화를 실현해 이를 탄도미사일에 탑재, 우리나라(일본)를 공격할 능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중대하고 절박한 위협"이라고 평가했다. 일본이 북핵으로 인한 본토 위협을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백서는 독도 문제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표현을 또다시 사용했다. 일본 방위백서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 시절인 지난 2005년 이후 16년째 이어지고 있다.


▲"시간이 없다"…국내 코로나 치료제 임상 잰걸음


국내 제약, 바이오기업들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력한 치료제로 관심을 모았던 렘데시비르의 치료 효과가 예상보다 실망스러운 데다, 우리나라 국민의 항체보유율이 0.03%로 집단면역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발표되면서 더욱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현재 국내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치료제 10건, 백신 2건으로 지난달 26일 식약처가 발표한 이후 2건의 임상시험이 추가 승인됐다.


앞서 당국은 신속한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임상시험 1상을 면제해줬다. 대상 환자들에게 투여해 치료 효과를 탐색하는 임상시험 2상을 시행한 후 연말까지 치료제를 만든다는 목표다.


다만 초창기와 다른 변종 바이러스 출현으로 약물이 개발돼도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로 GH형으로 불리는 코로나 바이러스 변종은 초기 바이러스보다 치명률은 비슷한 수준이지만 6배가량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상폐 기로 신라젠...소액주주 반발에 부담 커지는 거래소


한 때 코스닥 시가총액 2위였던 신라젠이 상장폐지 기로에 섰다. 내달 7일 신라젠의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하는 기업심사위원회(기삼위)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신라젠의 주식 거래 재개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0일 신라젠은 거래소 측에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했다. 신라젠은 지난 5월 6일 이후부터 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현재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지정됐고 지난 10일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해 기심위의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기심위에서는 내달 심의의결을 통해 상장폐지 여부나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하지만 상폐 결정이 나더라도 회사측에서 이의를 제기하면 한 번 더 심의를 진행하게 되는데 신라젠의 최종 상장폐지 여부는 8월말부터 9월쯤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