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고소 정보, 누가 제공했나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20:01
    수정 2020.07.15 16:15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박 시장 비서, 8일 오후 경찰에 고소장 접수

靑·경찰, 박 시장 측에 정보 전달 안했다는 입장

서울시 '정무라인' 통해 정보 입수했을 가능성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엄수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인의 위패와 영정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엄수된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인의 위패와 영정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비서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을 미리 알았다는 정황을 두고 청와대와 경찰이 결이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관련 정보를 박 시장에게 보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복수의 여권·정부 관계자는 14일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시가 박 시장 비서 A씨의 고소를 사전 인지했다는 주장을 폈다. 이들은 서울시가 관련 내용을 박 시장에게 보고했다고도 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오전 10시 44분쯤 서울 종로구 가회동 관사에서 나왔다. 이후 택시를 타고 북악산 와룡공원에 도착한 그는 10일 0시를 조금 넘겨 숨진 채 발견됐다.


청와대는 전날 "8일 저녁 경찰로부터 박 시장이 고소를 당했다는 보고를 받았으나, 이를 박 시장 측에 통보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경찰 역시 박 시장 측에 관련 정보가 전달된 경위를 알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여권·정부 관계자 주장에 따르면, 박 시장은 8일 오후 관련 정보를 보고 받고 사전 대응책 마련에 나섰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박 시장이 8일 저녁 9시 가량까지 서울 강북구 A식당에서 민선 5~7기 전현직 구청장 11명과 만찬을 가졌던 점을 감안하면, 박 시장이 관련 보고를 받은 시점을 8일로 특정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서울시 측은 이날 인권담당관·여성가족정책과 등 '공식 경로'로 관련 사항이 접수되지 않았다며 박 시장 피소 사실 및 성추행 의혹을 9일 언론 보도 이후 파악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비공식 경로'라고 할 수 있는 '서울시 정무라인' 등을 통해 피소 사실이 박 시장에게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평가다. 실제로 서울시 정무라인 인사들은 박 시장이 잠적한 9일부터 취재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다만 일각에선 이들이 불가피한 논란을 피하기 위해 일부러 대외 접촉을 꺼리고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