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20년 축적 데이터로 한국판 뉴딜 지원”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5:48
    수정 2020.07.14 15:51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화상 연결로 문 대통령에 지원 계획 설명

‘규제 완화’ 등 정부 정책·제도 지원 당부

한성숙 네이버 대표(스크린 화면 속)가 14일 강원도 춘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과 청와대 영빈관 간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로 진행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디지털 뉴딜 관련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한성숙 네이버 대표(스크린 화면 속)가 14일 강원도 춘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과 청와대 영빈관 간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로 진행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디지털 뉴딜 관련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0년간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국판 뉴딜’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인공지능(AI)으로 분석·가공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를 통해 공개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성숙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AI 연구와 여러 산업에 자유롭게 활용돼 4차 산업 혁명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디지털 뉴딜 부문 발표자로 선정된 한 대표는 강원도 춘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네이버의 AI 기술을 공개했다.


한 대표는 “각은 지난 20년간 네이버 이용자들의 일상 기록과 다양한 정보가 모여있는 커다란 데이터 댐”이라며 “데이터를 모으는 것에서 나아가 모인 데이터를 활용해 우리 생활을 더 편리하게 할 수 있을 때 데이터 댐의 가치가 빛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터 덕분에 스마트 스토어에서 물건을 파는 전국의 소상공인들이 시간과 공간 구분 없이 창업 할 수 있게 됐다”며 “연령·지역별 인기 상품 등 가치 있는 데이터가 생겨나고 있으며 네이버가 제공하는 빅데이터 기반 통계 도구를 통해 매출과 일자리를 늘리는 사업자들도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데이터센터를 브레인(brain)센터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그는 “지금까지 데이터센터가 기록과 저장에 충실했다면 미래는 더 똑똑한 데이터센터, 브레인센터로 발전할 것”이라며 브레인리스(Brainless) 로봇 ‘어라운드’를 소개했다.


그는 “기존에는 복잡한 뇌가 로봇의 몸체 안에 있었지만 어라운드는 뇌 역할을 서버가 대신한다”며 “이 기술은 수십 대의 로봇 기술을 동시에 정밀하게 제어하면서도 로봇을 더 작게 만들 수 있어서 일상에서 부담 없이 로봇을 활용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한국판 뉴딜을 위한 규제 완화 등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더 쉽고 편리한 플랫폼을 만들고, AI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네이버 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상공인과 사회초년생 위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 만들 예정으로 정부는 글로벌 경쟁 앞서 나갈 수 있도록 정책과 제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판 뉴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국가 대전환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은 오는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