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예금 한 달 새 10조 이탈…예대율 관리 '촉각'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06:00
    수정 2020.07.10 10:57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0%대 금리에 등 돌린 고객…코로나19 역풍까지 가세

규제 잠시 완화됐지만…리스크 장기화 전망에 주름살

국내 5대 은행 정기예금 잔액 추이.ⓒ데일리안 부광우 기자국내 5대 은행 정기예금 잔액 추이.ⓒ데일리안 부광우 기자

국내 5대 은행들의 예금에서 최근 한 달 만에 10조원이 넘는 돈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가뜩이나 저금리 기조가 심화하면서 이자 측면의 매력이 떨어진 와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사정이 나빠지자 예금에서 돈을 빼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해석이다.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을 바꿀 만한 뾰족한 변수가 없을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관련 규제에 대응해야 하는 은행들의 고민은 점점 깊어지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달 말 기준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국내 5개 은행들이 확보한 정기예금 잔액은 총 633조914억원으로 1개월 전(643조7699억원)에 비해 1.7%(10조6785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조사 대상 은행들의 이 같은 정기예금 보유량은 지난해 말(646조810억원)보다는 2.0%(12조9896억원) 가량 감소한 액수다. 최근 한 달 동안 은행 예금이 얼마나 빠르게 축소됐는지 가늠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은행별로 보면 우선 국민은행의 정기예금이 지난 달 143조8445억원에서 140조9703억원으로 2.0%(2조8742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하나은행 역시 131조5941억원에서 130조2731억원으로, 농협은행은 130조1385억원에서 127조5393억원으로 각각 1.0%(1조3210억원)와 2.0%(2조5992억원)씩 감소했다. 우리은행도 120조3085억원에서 2.2%(2조7027억원) 줄어든 117조6058억원, 신한은행은 117조8843억원에서 1.0%(1조1814억원) 감소한 116조7029억원의 정기예금 잔액을 기록했다.


이처럼 은행 정기예금에서 자금이 빠져나가는 핵심 배경 요인은 눈에 띄게 낮아진 금리다. 이자로 별다른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워지자 고객들이 정기예금을 외면하고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지난 5월 국내 은행들의 신규 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07%로 전달(1.20%)보다 0.13%포인트 하락하며 역대 최저치를 가리켰다. 아울러 은행 정기예금 중 금리가 0%대에 불과한 상품 비중은 31.1%로 사상 최고를 나타냈다.


이는 코로나19 역풍으로 기준금리가 크게 추락한 탓이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로 경기 침체의 골이 깊어지자 올해 3월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0.75%로 한 번에 0.50%포인트 인하했다. 우리 금융 시장으로서는 처음으로 맞이하는 제로금리 시대다. 그럼에도 경기가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한은은 지난 5월 기준금리를 추가로 0.25%포인트 내린 0.50%로 결정했다.


더불어 코로나19도 정기예금을 위축시키고 있는 요소로 꼽힌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가속화하면서 정기예금에 묵혀둘 만한 여유 자금이 이전보다 축소됐다는 얘기다. 아울러 이런 와중 당장 생활고로 현금이 필요해진 이들이 정기예금을 해지한 영향도 섞여 있다는 분석이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면서 은행들의 부담은 점점 커지고 있다. 지금처럼 예금이 계속 줄어들 경우 금융당국이 지정해 놓은 예대율 가이드라인을 신경 쓰게 될 수밖에 없어서다. 예대율은 은행들이 조달한 예수금을 초과해 대출을 취급하지 못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지표다. 예금보다 대출이 많아져 예대율이 100%가 넘으면 은행은 추가 대출이 막히게 된다.


코로나19가 아니더라도 은행들의 예대율은 관리가 빡빡한 실정이었다. 5대 은행들의 평균 예대율은 지난 1분기 말 95.9%로 지난해 말(93.0%)보다 2.9%포인트 오른 상태였다. 이대로라면 예대율 준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수준이다.


그나마 금융당국이 코로나19를 계기로 예대율 규제를 다소 느슨하게 적용하기로 하면서 은행들은 어느 정도 숨통을 틀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일시적인 조치인데다, 단기간 크게 확대하기 어려운 예금의 특성을 감안하면 은행들로서는 더욱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입장이다. 금융당국은 당분간 은행들이 5%포인트 이내 범위에서 위반해도 경영개선계획 제출 요구 등의 제재를 받지 않도록 유예할 방침이다. 단, 규제 완화 기한은 내년 6월까지로 못 박았다.


문제는 줄어드는 예금과 달리 대출은 급격히 몸집을 불리고 있다는 점이다. 코로나19로 당장 자금이 급해진 개인과 기업들이 은행 대출로 몰리면서다. 예대율 셈법을 둘러싸고 은행들의 셈법이 한층 분주해진 이유다. 5대 은행들의 대출 총액은 올해 상반기에만 1140조552억원에서 1208조9299억원으로 6.0%(68조8677억원) 증가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일시적인 규제 마지노선 조정으로 은행들로서는 급한 불을 피하게 됐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란 예상이 확산되면서 선제적인 예대율 관리가 필요해졌다"며 "천문학적으로 불어난 대출의 속도조절을 위해 언젠가 다시 규제 고삐를 쥘 것으로 보이는 금융당국의 입장 등을 감안하면 여유 있는 예대율 운영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