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7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18:07
    수정 2020.07.08 18:07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검사 모습.ⓒ연합뉴스코로나19 선별진료소 검사 모습.ⓒ연합뉴스

최근 미국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주한미군 사령부는 이달 2, 6, 8일 민간 항공기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장병 3명이 입국 직후 받은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4일 미 정부 전세기를 타고 이달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장병 2명 역시 입국 직후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입국 직후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지만, 2주간 격리 생활 후 해제 직전에 받은 2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날 기준 추가 확진자로 분류된 7명 모두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