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소집·윤석열 출석 요구한 통합당 "직접 얘기 듣겠다"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13:58
    수정 2020.07.08 14:00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추미애, 지휘권 남용해 윤석열 권한 박탈

윤석열에 직접 상황 들어보고 파악하기로"

추미애, 같은 날 윤석열에 최후통첩 보내

통합당 "선동·교란, 분열·무법의 집요한 칼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8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8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은 8일 추미애 법무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압박에 들어간 것을 두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소집과 윤 총장의 직접 출석을 요구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통합당은 추미애 장관이 지휘권을 남용해가며 윤석열 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하려는 아주 엄중한 상황에 대해서 법사위를 열어 윤 총장의 직접 출석을 요구하고, 상황을 들어보고 파악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공식적으로 관련 사항에 대한 자세한 보고를 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추 장관은 윤 총장을 향해 '검언유착 의혹' 수사과정에서 윤 총장은 수사에 관여하지 말고 결과만 보고받으라는 자신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9일 오전 10시까지 답을 내놓으라며 최후통첩을 보냈다.


통합당은 추 장관의 최후통첩에 대해 "선동과 교란, 분열과 무법의 집요한 칼춤"이라며 추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