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사망 사건, 대구지검 특별수사팀이 맡는다

    [데일리안] 입력 2020.07.06 21:45
    수정 2020.10.07 18:30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렸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렸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대구지검이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한다.


검찰은 6일 여성아동범죄조사부 양선순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임명, 아동학대 전담 검사 4명과 수사과 전문 수사관 5명 등 총 14명의 특별수사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수사팀에는 피해자 지원팀을 별도로 만들어 유족 심리치료와 범죄피해 구조금, 생계비 등을 지원하고 법률 지원도 할 방침이다.


앞서 최숙현 선수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폭행 등의 이유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등을 고소했고 경북 경주경찰서가 조사해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송치한 바 있다.


하지만 가해자와 유족 등 사건 관계자 대부분이 대구지검 본청 관할지역에 거주하고 있어 지난달 대구지검으로 사건이 넘어왔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 모든 의혹을 밝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