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 결코 용납 못해"

    [데일리안] 입력 2020.06.19 00:00
    수정 2020.06.18 23:03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행정력·공권력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 엄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기도 기독교 교회 지도자 긴급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경기도 기독교 교회 지도자 긴급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도민 안전 위협하는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의 피해를 왜 경기도민이 감당해야 합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북전단 낙하물이 의정부의 한 가정집 위에서 발견됐다는 신고가 어제 들어왔다. 현장을 조사해보니 전단과 다수의 식료품이 한 데 묶여있었고 지붕은 파손돼있었다"며 "이 곳 주변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어 자칫 인명피해 가능성도 있었다. 길을 걷던 아이의 머리 위로 이 괴물체가 낙하했다면 어떠했겠나. 정말이지 상상조차하기 싫은 끔찍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번 사건은 살포된 대북전단이 북측 아닌 우리 민가에 떨어지고, 자칫 '살인 부메랑'이 될 수 있으며, 접경지대에 속하지 않더라도 그 피해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 도민들이 이런 위험에 노출되어야 하나. 평화 방해하고 도민 안전 위협하는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며 "불법 행위에 대한 분명한 책임을 묻고 행정력과 공권력을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엄단하고 도민을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특별사법경찰단 등 38명은 이날 오후 포천시 소흘읍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준비 중인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 이민복 대표의 집에서 대북전단 살포용 고압가스 설비시설에 대해 사용금지 명령문을 부착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