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천은사 입장료 폐지 1년…상생의 길 1단계 개방

    [데일리안] 입력 2020.06.07 12:00
    수정 2020.06.07 10:12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무장애 시설 탐방로, 자연 친화형 탐방로 등 편의시설 갖춰


지리산 천은사 일원 생태전망대 전경. ⓒ국립공원공단지리산 천은사 일원 생태전망대 전경. ⓒ국립공원공단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리산국립공원 천은사 일대 ‘상생의 길’ 탐방로 1단계 구간(2.9km) 조성이 완료돼 8일부터 개방한다.


지리산 상생의 길은 지난해 4월 지리산국립공원 천은사 문화유산지구 입장료 폐지 업무협약 후속 조치다. 천은사 인근 탐방로와 편의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환경부는 탐방로 조성을 위한 공원계획 변경·고시를 지난해 9월 완료하고 올해 4월 상생의 길 탐방로를 조성했다.


상생의 길 탐방로 1단계 구간은 0.7km를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를 배려한 무장애 시설로 조성했다. 산림욕 및 수려한 자연·문화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7곳, 수달 등 야생동물을 배려한 자연친화형 탐방로 0.4km, 나무교량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탐방·편의시설 뒷편에는 천혜 고찰로 알려진 천은사와 천은제 수변 공간, 소나무숲길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


환경부는 오는 9월까지 상생의 길 탐방로 2단계 구간인 천은제 제방 구간(0.4km)을 정비하고 지리산 옛이야기를 접목한 안내판을 설치해 순환형 탐방로(1·2구간 총 3.3km)를 완성할 예정이다.


2단계 구간이 완료되는 시점에는 천은사 공원문화유산지구 입장료 폐지 업무협약을 체결한 8개 기관이 참석하는 상생의 길 개통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에 개방되는 상생의 길은 30여년간 해묵은 난제였던 천은사 입장료 문제를 대화와 타협으로 풀어낸 상징물”이라며 “국민이 한층 더 홀가분한 마음으로 지리산국립공원을 찾을 수 있도록 탐방로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