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사저부지 매입, 경호 문제 때문"

    [데일리안] 입력 2020.06.05 11:10
    수정 2020.06.05 11:11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靑 "양산 평산마을 10.6억 대통령 사비로 충당"

부지 2630.5㎡ 규모…"전직 대통령보다 작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옮겨갈 사저로 알려진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부지 내 단독주택과 인근 부지. ⓒ뉴시스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옮겨갈 사저로 알려진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부지 내 단독주택과 인근 부지. ⓒ뉴시스

청와대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부지 매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내부적으로 퇴임 후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누차 밝혔지만, 새 사저 부지를 마련한 이유는 경호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인데 인근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됐다.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2008년부터 사용해 온 기존의 양산 매곡동 사저는 들어서는 길목이 1차선으로 통행 불편 문제가 발생하는 등 경호에 적절치 않다.


이번에 매입한 사저 부지는 2630.5㎡로, 매입 비용은 10억6401만원이다. 강 대변인은 "매입비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했다"며 "사저가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법령에 따라 건축을 위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의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어쨌든 전직 대통령보다 작은 수준"이라며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부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