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여정 엄포에 "판문점선언·군사합의 지켜져야"

    [데일리안] 입력 2020.06.04 12:08
    수정 2020.06.04 14:04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金 폐쇄 경고한 연락사무소 文정부 최대 성과

靑 반응 따라 관계 미칠 파장에 신중한 입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자료사진) ⓒ데일리안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청와대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 대북전단(삐라) 살포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며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하자, 판문점 선언과 남북군사합의는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제1부부장 담화와 관련된 내용은 통일부에서 밝힐 계획"이라면서도 "청와대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남북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자칫 청와대의 반응이 파장을 미칠 수 있단 점을 의식, 신중한 입장을 낸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각종 합의가 이 문제로 파기돼서는 안된다는 점은 우회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읽힌다.


특히 김 제1부부장이 담화에서 거론한 남북연락사무소와 남북군사합의는 문 대통령의 남북 관계와 관련한 최대 성과라 불린다. 이 때문에 청와대 입장에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일 수밖에 없다.


앞서 청와대는 김 제1부부장이 지난 3월 청와대를 겨냥해 "겁먹은 개" 등 높은 수위의 비난을 내놓은 데 대해서도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은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이날 김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NSC상임위원회 정례회의는 매주 목요일에 개최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