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꿀팁 알려드립니다” 카드사 '편의 서비스' 전쟁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06:00
    수정 2020.05.15 06:17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대기업 안되는데 GS프레시, 백화점 아니면 명품 구매 가능?" 혼선 여전

KB카드 필두로 삼성·롯데 등 사용처 조회 서비스…신한 늦어도 내주 출시


KB국민카드가 제공 중인 KB국민카드가 제공 중인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가맹점 지도' 서비스 ⓒKB국민카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업 지원에 눈코 뜰 새 없는 카드업계가 이제는 ‘재난지원금 사용처 알리미’를 자처하고 나섰다. 시행 사흘 째를 맞도록 재난지원금 이용이 가능한 사용처를 둘러싼 고객 문의와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고객 편의서비스’ 강화를 통해 관련 민원을 줄임과 동시에 고객 눈도장 찍기에 나선 것이다.


"대기업 안되는데 GS프레시, 백화점 밖에선 명품 구매 가능?" 혼선 여전


15일 행정안전부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묻는 이용자 문의가 수 일째 빗발치고 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이 소비진작 등 당초 취지를 살리기 위해 사용처 제한 등을 두고 있지만 '대기업·온라인' 등으로 다소 애매모호한 부분이 적지 않아 소비자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며칠 간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후기 등을 통해 사용처를 둘러싼 혼선이 계속되고 있다. 정부 지침에 따르면 백화점을 비롯해 대형마트, 전자판매점, 온라인쇼핑몰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되지만 현재 대기업 계열사인 GS프레시와 노브랜드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 개인사업자 판매점에서의 스마트폰 구매와 명품 구매도 가능하다.


불편 민원도 잇따르고 있다. 재난지원금을 받아 거주지역에서 사용하고 싶어도 이사를 통해 거주지를 옮긴 이들의 경우 지원금 사용에 애를 먹고 있다는 민원이 계속되자 정부는 당초 계획에서 한 발 물러나 이번주 중 카드사를 통해 이의신청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동일 대형마트나 백화점 내에서도 직영이냐 임대매장이냐에 따라 결제 가능여부가 천차만별이라는 점도 이용자들의 혼란을 가중시키는 대목 중 하나로 꼽힌다.


KB국민 필두로 삼성·롯데 등 사용처 조회 서비스…신한 늦어도 내주 출시


정책에 대한 혼란이 고스란히 카드사 민원 및 문의 폭증으로 이어지자 카드업계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알리기에 직접 팔을 걷고 나선 상태다. 가장 발빠르게 나선 곳은 KB국민카드다. KB국민카드는 지난 12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오프라인 가맹점을 이용자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가맹점 지도(맵)’ 서비스를 지난 12일부터 운영 중에 있다.


로그인 없이도 누구나 이용 가능한 이 서비스는 KB국민카드 앱 또는 홈페이지에 접속한 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배너로 들어가 ‘가맹점 조회’를 누르면 확인이 가능하다. 또 △음식점 △슈퍼/편의점 △학원/교육 △뷰티/생활 △병원/약국 △주유/정비 △의류/잡화 △제과/커피 △레포츠/문화/취미 △기타 업종 등 10개 업종 중 희망업종을 선택해 조회할 수도 있다.


삼성카드와 비씨카드(우리카드), 롯데카드도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맹점 조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각 카드사 모바일앱과 홈페이지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페이지에 접속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자신이 거주 중인 광역시/도와 시/군/구를 선택한 뒤 전체 검색하거나 가맹점명을 입력하면 된다. 현대카드와 하나카드도 현재 사용처 검색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신한카드도 이르면 15일 늦어도 다음주 월요일(18일)에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가맹점’ 지도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정부 재난지원금뿐 아니라 아동돌봄쿠폰, 경기도 재난소득 등 사용 여부를 표시하고 가맹점까지의 거리, 메뉴와 가격 등도 제공하는 등 한층 고도화된 정보 제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이같은 지도나 조회 서비스 출시를 통해 이용자들이 어디서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고 어느 상점에서는 본인 카드로 결제를 해야 하는지 등의 혼선이 대폭 줄어들 것"이라며 "정부 사업이지만 최일선에서 서비스 응대에 나서야 하는 카드사 입장에서는 민원을 일정부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편의성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유입 효과도 일정부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