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개설자 '갓갓' 신상공개 여부 13일 결정

    [데일리안] 입력 2020.05.12 19:29
    수정 2020.05.12 19:29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안동경찰서에서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최초 개설자(대화명 '갓갓')인 대학생 A(24)씨의 신상 공개 여부가 오는 13일 결정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된 A씨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13일 오후 1시에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찰, 변호사 등 내외부 위원 7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신상 공개 범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미성년자 다수를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외에도 아동복지법 위반, 강요, 협박 등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같은 대화방 공범 등 3명의 신상을 공개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