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이 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與 지도부 전원 동참

    [데일리안] 입력 2020.05.11 11:06
    수정 2020.05.11 11:19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관제기부 비판 의식한 듯 "기부·소비 모두 의미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를 서약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를 서약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전원이 코로나19에 따른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고 기부하기로 결의했다.


이해찬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등 민주당 지도부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시작 전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서약식을 진행했다.


서약서는 "국민 생활 안정과 경제회복에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겠다. 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겠다"는 내용이다.


정부가 가구당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11일부터 시작된다. 지급 대상을 소득하위 70프로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대신 고소득자의 자발적 기부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의사를 밝혔고, 민주당 지도부가 동참하며 이어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미 몇몇 민주당 의원들과 당선인들은 기부 의사를 밝힌 상태다.


김경협 제1사무부총장은 이날 서약식에서 "지난주 목요일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 의사를 밝혔는데, 민주당 지도부는 국민 생활 안정과 경제 회복에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전액 기부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의 '관제 기부' 비판을 의식한 듯, 김 부총장은 "긴급재난지원금은 기부도 소비도 할 수 있다. 기부와 소비 모두 충분한 의미가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부는 신청 시 거부 의사를 표시하거나, 수령 후 기부를 하거나, 3개월 내 미신청 시 자동 기부로 간주되는 방식 등 총 세 가지가 있다"고 안내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유흥시설 집단감염으로 지역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방역 의료 관계자들과 자가방역 거리두기를 실천해온 국민들이 허탈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도 "코로나19와의 전쟁은 올해 내내 이어질 장기전이며 그 이후 경제위기 극복까지 오랜 인내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집단감염이 발생한 특정 집단, 지역, 그리고 세대에 대한 비난과 혐오는 이 전쟁에서 결코 승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