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1분기 영업익 1202억… 전년비 55.4%↑

    [데일리안] 입력 2020.05.08 17:52
    수정 2020.05.08 17:52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8.2% 급증한 3728억원, 영업이익은 55.4% 증가한 120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셀트리온셀트리온은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8.2% 급증한 3728억원, 영업이익은 55.4% 증가한 120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8.2% 급증한 3728억원, 영업이익은 55.4% 증가한 120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유럽의약품청(EMA) 허가를 받은 세계 최초 인플릭시맙 피하주사 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가 올 2월부터 유럽시장에 본격 출시되며 공급량이 증가한 점이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이와 함께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고르게 성장하며 안정적인 점유율을 이어갔다.


또한 자회사 셀트리온제약의 간장질환 치료제 '고덱스'가 관련 제품 원외처방액 1위를 지속하는 등 케미컬의약품의 꾸준한 성장도 매출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의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은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및 항암제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안정적으로 높여가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60%, 트룩시마는 39%, 허쥬마는 19%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 2월 독일을 시작으로 영국, 네덜란드 등 유럽 각지에서 판매를 시작한 램시마SC도 유럽 의료진의 높은 기대감 속에 시장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램시마SC는 유럽 전역에 퍼진 코로나19 상황에서 환자들이 병원 방문을 최소화하고, 의약품을 자가투여함으로써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지속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금까지 출시된 바이오 의약품들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빅마켓에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램시마SC와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등 고수익 제품의 매출이 확대되며 이익률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