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1TB 용량 웹하드 선봬…“편의 기능 강화”

    [데일리안] 입력 2020.04.19 09:00
    수정 2020.04.18 15:28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비즈니스1000’ 신설·요금제 개편

약정 할인·기업 상품 결합 혜택도

LG유플러스 모델들이 19일 업무용 클라우드 서비스 ‘웹하드’의 요금제 개편 소식을 알리고 있다.ⓒLG유플러스LG유플러스 모델들이 19일 업무용 클라우드 서비스 ‘웹하드’의 요금제 개편 소식을 알리고 있다.ⓒ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업무용 클라우드 서비스 ‘웹하드’의 요금제를 개편하고 업무 협업에 유용한 기능을 강화했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클라우드 공간에 보관하는 콘텐츠의 크기가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대용량 요금제를 신설했다. 최대 120기가바이트(GB)까지 활용할 수 있던 데이터 저장 공간을 1TB(테라바이트·1000GB)까지로 늘렸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비즈니스500’, ‘비즈니스1000’ 요금제는 각각 500GB, 1000GB 용량을 제공한다. 기존 요금제 중 최대 용량을 제공하는 120GB 요금제보다 1GB당 비용은 75% 이상 낮췄다.


이번 개편으로 약정 시 요금할인과 LG유플러스의 인터넷, 인터넷전화 등 다른 기업 서비스와의 결합도 가능해졌다. 3년 약정은 무약정 대비 10% 할인된 요금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용 요금제에 따라 결합 혜택으로 최대 300GB까지 무료 용량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업무 협업 기능도 강화했다. 업무 협업에 편리하도록 ▲공유할 수 있는 사용자 ID 무제한 생성 및 관리 ▲문서파일 미리보기·실시간 의견 달기 ▲파일 취합·버전관리를 통한 이전 버전 복원 ▲협업 전용 폴더·게시판·일정 제공 ▲보안로그인 및 접근 인터넷주소(IP) 영역대 설정 ▲구글 드라이브·U+Box 등 외부 클라우드 연동 등 편의 기능을 추가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요금제 출시를 기념해 내달 말까지 신규·기존 고객 대상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규 고객 중 새롭게 추가된 요금제에 약정 가입하면 최대 3개월 요금을 감면해준다. 기존 고객은 신규 요금제로 전환 시 가입한 요금제에 따라 최대 30GB까지 무료 용량을 제공한다.


정숙경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대용량 콘텐츠 트렌드를 반영해 대용량 요금제를 추가하고 변화하는 업무 환경에 맞춰 협업 관련 편의 기능을 추가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종의 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협업 플랫폼으로 웹하드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