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2020 르포] 험지 구로을 김용태의 '외로운 싸움'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20:30
    수정 2020.04.10 21:18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수행원 없이 홀로 주민속으로 선거운동

"마지막 고비, 힘들지만 포기 없다"

'경제심판과 프로일꾼' 메시지로 막판 승부수

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가 지역 주민에게 인사하고 있다. ⓒ데일리안 정계성 기자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가 지역 주민에게 인사하고 있다. ⓒ데일리안 정계성 기자

처음부터 쉽지 않을 것은 충분히 예상했다. 김한길 전 의원, 박영선 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까지 20년 동안 쌓은 민주당의 아성은 정말 만만치 않았다. “많이 따라붙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가 참 힘들다”고 했다. 서울 구로을에 전략공천된 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의 얘기다.


중앙이나 주변 지역의 바람 같은 외부 도움은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 오히려 막말파문이 일어나면서 마이너스나 되지 않으면 다행이라는 게 캠프의 분위기다. 김 후보 역시 답답함을 토로한다. 재난지원금 현안에 있어서도 정면승부하지 못하고 정부와 민주당에 끌려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도 아쉬워하는 대목이다.


여러모로 어렵지만 김 후보는 절대 포기할 생각이 없다. 뜨거운 칼국수를 10분만에 흡입하고 다시 운동화 끈을 멘다. ‘이번에 안 되더라도 계속 도전하면 다음에는 될 것’이라는 한 시민의 위로에는 “꼭 이번에 돼야 합니다. 그래야 바꿀 수 있습니다”며 손을 잡고 몇 차례씩 지지를 호소한다. 그의 열정에 감복했는지 “응원한다. 열심히 하시라”로 말이 바뀌고서야 음식점을 나서는 김 후보다.


10일 오후 김 후보가 찾은 지역은 구로구 신도림역 인근이다. 구로을 모든 지역이 중요하지만, 신도림 인근은 특히 김 후보가 공을 들이는 곳이다. 가장 많은 인구가 밀집해 있으면서도 여야 간 격전지로 분류되고 있는 지역이라고 한다. 김 후보가 이 지역 상가를 방문한 것은 벌써 이번이 세 번째다.


김용태 후보가 지역주민과 양손으로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정계성 기자김용태 후보가 지역주민과 양손으로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정계성 기자

전날 이 지역 유세가 꽤 인상 깊었던 모양이다. 멀리서부터 김 후보를 알아보고 다가오는 유권자들도 있었다. 60대로 보이는 한 여성 주민은 “아이고, 이번에 잘 돼야 하는데, 힘 내세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금치 못한다. 한 노신사는 “대림 아파트가 우리 집인데, 후보를 잘 모르는 것 같아요. 출근시간에 선거운동원 2~3명을 입구에 좀 배치하세요”라고 일일이 조언도 했다.


인근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송모 씨(57세 남)는 “구로을에는 충청도 분도 계시고 중도층이 많은데 그 전에는 박영선 의원의 힘이 워낙 좋다보니 민주당쪽으로 휩쓸리는 경향이 있었다”며 “미래통합당에서 쎈 후보가 나왔으니 이번에는 조금 다를 수 있겠다는 분위기가 있다”고 전했다. 분식점을 운영하는 이모 씨(52세 여)는 “이 앞에서 (김 후보가) 유세를 했는데 사람들이 많이 모였다”며 “흥미를 조금씩 갖는 것 같다”고 했다.


아이와 함께 길을 나선 한 학부모는 “실은 오늘 투표를 하고 오는 길”이라며 “제가 지지한 후보는 아니지만, 벌써 두 번째 마주쳤고 인상이 참 좋은 것 같다. 열심히 하시는 게 보인다”고 말했다. 미용실에서 일하는 한 미용사는 “출퇴근을 하기 때문에 지역의 유권자는 아니다”면서도 “지역 후보자는 평소 볼 기회가 별로 없는데, 일하다보면 (김 후보를) 더 자주 만나서 친근감이 가는 후보”라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상가를 방문하는 김 후보는 총 네 차례 고개를 숙여 인사를 한다. 문을 열며 “인사를 드려도 되겠습니까”, 명함을 주며 “기호 2번 김용태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뒤로 물러나며 “열심히 하겠습니다”, 문을 나서며 “감사합니다” 순이다. 세 번을 방문하면 12번의 인사, 다섯 번을 방문하면 총 20번 고개를 숙이는 셈이다. 처음에는 어색하고 냉랭해도 계속 찾으면 누그러질 수밖에 없는 김 후보의 노하우다.


기자와 만난 김 후보는 “구로주민께서 ‘대한민국 경제 이대로는 안된다’ ‘문재인 소득주도성장 폐기해야 한다’는 결단을 보여달라. 또 20년 간 독식하면서도 구로의 변화를 만들어내지 못한 국회의원을 심판하고 새로운 리더십을 선택해주시길 부탁드리고 있다”며 “그래서 절박한 마음으로 이렇게 무작정 걸으면서 주민들에게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