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총선 기간 실검 서비스 ‘중단’

    [데일리안] 입력 2020.04.02 09:11
    수정 2020.04.02 09:12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댓글 달려면 실명 인증받아야

후보자 이름 연관검색어도 중지

네이버 검색차트 화면.ⓒ네이버네이버 검색차트 화면.ⓒ네이버

네이버가 4·15 총선의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는 2일 실시간 검색어(실검)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는 이날 0시부터 중단됐다. 이번 총선 투표 종료 시각인 오는 15일 오후 6시에 원상 복구된다.


네이버는 “국민 대다수의 관심사가 선거라는 큰 현안에 집중된 상황에서 공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2014년 지방선거 때부터 선거 기간 중에는 후보자 이름과 관련한 자동완성·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중단하고 있다.


선거 기간에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는 공직선거법 제82조 6항에 따라 실명 확인 절차를 거친 이용자에게만 댓글 작성 및 공감 활동을 허용한다. 실명 인증을 받지 않은 계정은 최초 1회만 확인받으면 된다.


앞서 포털 다음은 올해 2월 20일 ‘실시간 이슈검색어’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