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545억원에 이스타항공 인수...주식매매계약 체결

    [데일리안] 입력 2020.03.02 13:28
    수정 2020.03.02 14:26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이스타항공 지분 51.17%인수...업계 위기 돌파 및 발전 위해 최종 합의

제주항공 항공기.ⓒ제주항공제주항공 항공기.ⓒ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회사를 인수했다. 이로써 지난해 말 인수 발표 이후 실사가 장기화되면서 제기된 불발 우려를 잠식시키고 국내 3대 항공사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제주항공(대표 이석주)은 2일 공시를 통해 이스타항공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주식 497만1000주(51.17%)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인수가액은 545억14만7920원이다.


지난해 12월18일 양해각서 체결과 동시에 이스타홀딩스에 이행보증금으로 지급한 115억원을 제외한 차액 약 430억은 취득예정일자인 오는 4월29일에 전액 납입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인수 발표 이후 그 해말에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밝혔으나 이후 실사기간이 길어지면서 1월 말과 2월말로 두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지난해 일본 여행 보이콧 영향과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의 여파로 인해 계약이 불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업계 일각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계약 체결로 이러한 우려의 시선을 불식시키고 양사가 힘을 합쳐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최근 항공시장의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를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항공산업 위기 극복 및 공동의 발전을 위한 올바른 방향임을 충분히 공감해 최종인수가액 및 방식, 절차 등에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는 항공업계에서 진행되는 최초의 동종사업자간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시너지 효과 창출에 집중해 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 하에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원가절감 ▲노선 활용의 유연성 확보 ▲점유율을 바탕으로 하는 가격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해 양사에는 물론이고 승객들에게도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현재 코로나19 이슈 등으로 인한 항공시장상황을 고려해 궁극적으로 항공업계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양사간의 양보를 통해 가격조정을 이뤄냈다”며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 될 것임을 확신하고 있으며 운영효율 극대화를 통해 이스타항공의 경영 안정화 및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도 이번 결정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민간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자구 노력의 일환"이라며 "오늘의 합의를 통해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이 지금의 위기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