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습·부동산 투기·선거개입까지…'논란의 후보' 노크에 고민깊은 與

    [데일리안] 입력 2020.01.23 05:00
    수정 2020.01.23 06:04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文의장 아들·김의겸·황운하·송병기 등 대상

여론 추이 지켜보며 '적격 여부' 판단 보류

공정 화두에 역행했다 선거 판세 뒤흔들까 우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 전현직 의원 등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 전현직 의원 등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각종 의혹을 달고 총선 공천을 노크하는 후보들로 고민하고 있다. '지역구 세습' 논란을 받는 문희상 의장의 아들과 '부동산 투기' 논란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의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등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이 대상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이들에 대한 예비후보 적격 여부 등 결정을 우선 설 연휴 뒤로 미루기로 결정했다. 소명 자료 및 검찰의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게 공식적인 이유지만, 여론의 추이를 좀 더 관망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매매 차익 기부하겠다고 한 김의겸, '왜 이것뿐?' 추가 검증
'수사중' 황운하·송병기엔 "국민 정서도 고려해야"


흑석동 상가 건물 매매 차익으로 1년 5개월 만에 8억8천만 원의 수익을 남긴 김 전 대변인에게는 두번에 걸쳐 '보류' 판단이 내려졌다. 검증위는 상가 매매 차익을 기부하겠다고 한 김 전 대변인이 양도세와 부동산 중개료, 대출에 따른 이자 등을 빼고 기부한 것에 대해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증위는 지난 21일엔 선거개입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황 원장과 송 전 경제부시장에 대해서도 보류 결정을 내렸다. 황 원장은 2017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를 지휘했다는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고, 송 전 부시장 역시 2017년 10월 송철호 울산시장 선거를 도우며 청와대 관계자 등과 공약을 논의한 혐의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들에 대해 "법적으로 어떤 판단을 받느냐와 관계 없이 국민 정서를 고려해 판단해야 할 부분"이라며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검증위는오는 28일께 이들에 대한 최종적인 '적격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다만 검증위가 이들을 적격 후보로 판단하더라도 공천관리위원회의 최종 판단을 받아야 한다. 공관위는 이들이 총선 판도에 미치는 종합적 영향을 고려해 판단을 내릴 전망이다.


'지역구 세습' 文의장 아들은 불출마 설득할 듯
김성환 비서실장 "의장과 당사자에게 국민 정서 전달"


한편 '지역구 세습' 비판을 받는 문 의장의 아들에 대해선 당 차원에서 어느정도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공식적으로 그의 출마를 막아서기보다 스스로의 불출마 결단을 받아내겠다는 전략이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근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가 많이 높아져 있어 일단 당의 우려, 국민의 정서를 의장과 당사자에게 전달했다"며 "본인이 현명한 결정을 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진 결단을 요구한 것이냐'는 질문에 "최근 국민의 정서와 당이 이 문제를 매우 심도있게 보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전달했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