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 시청자 설레게 한 '심쿵 엔딩'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11:09
    수정 2019.12.15 11:09
    부수정 기자

<@IMG1>
명불허전 로코남신 배우 현빈이 돌아왔다.

14일 현빈의 컴백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사랑의 불시착' 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로맨스.

현빈은 극 중 빈틈 없는 업무수행 능력과 빼어난 외모를 겸비한 북한의 특급 장교 리정혁으로 분해, 첫 등장부터 완벽한 엘리트 장교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설렘폭격을 이어가며 단숨에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또한 로코 장인이라는 명성 답게, 극 중 세리와 함께 하는 장면 마다 긴장감을 유발하며 여심을 자극, 한층 몰입도를 더했다.

세리와의 강렬한 첫만남은 물론, 북한에 도착한 세리를 위기에서 구해주는 순간마다 빛을 발했던 정혁의 다정한 목소리와 눈빛은 두 사람의 본격적인 전개를 기대케 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윤세리를 가까스로 구해내는 엔딩은 등장만으로 '심쿵'을 선사했다.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명불허전 로코남신, 멜로장인 으로 불리며 믿보배로 저력을 보여왔던 현빈이기에, '사랑의 불시착' 에서는 어떤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관심이 더해진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