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수협, 어업인 협조 속 연평도 실종자 수색 지원 나서

    [데일리안] 입력 2020.09.28 15:53
    수정 2020.09.28 15:53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6일 오전 인천 옹진군 연평도 부근 해상에서 귀항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자료사진)ⓒ뉴시스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6일 오전 인천 옹진군 연평도 부근 해상에서 귀항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자료사진)ⓒ뉴시스

수협중앙회는 최근 연평도에서 발생한 사고로 실종된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수색을 위해 서해5도 해역 내 조업 중인 어선들과 협업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수협중앙회 어선안전조업본부에 따르면 실종자 수색 요청을 받은 어선 130여척이 조업과 병행해 수색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들 어선과 승선 어업인들은 평상시 조업 활동에 큰 지원 역할을 해왔던 어업지도선에서 뜻밖의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애도의 뜻을 나타내며 수색 작업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협 어선안전조업본부 관계자는 "관계 기관과 긴밀한 협조 속에 조업 어선들이 안전하게 수색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조속히 실종자 수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어업인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