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면세점도 '오픈런'…서울 시내서 재고 면세품 판다

    [데일리안] 입력 2020.07.07 17:31
    수정 2020.07.07 17:31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서울세관 "면세점 내 공용 공간서 10월까지 판매 허용"

코로나19로 문 닫은 SM면세점ⓒ연합뉴스코로나19로 문 닫은 SM면세점ⓒ연합뉴스

내수 유통이 허용된 '재고 면세품'을 서울 시내 면세점에서도 살 수 있게 됐다.


수입통관 절차를 거친 제품이 면세점에서 판매가 허용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경영난에 빠진 면세업계를 지원하고자 면세점 내 일부 공용 면적에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7일 허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례없는 위기를 겪는 면세업계의 숨통을 틔워주기 위해 10월 29일까지 '6개월 이상 장기 재고 면세품'을 수입통관 절차를 거쳐 내수용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이 온·오프라인으로 재고 면세품 판매를 진행했다.


온라인 판매에는 방문자가 몰리며 웹사이트에 장애가 발생하는가 하면 오프라인 매장에는 고객들이 몰려드는 '오픈런'이 빚어지는 등 소비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그러나 오프라인 판매에는 매장이 필요하므로 면세점은 추가로 임대료를 부담해야 한다.


업계는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인 면세점 공간 일부를 내수용 재고 면세품 판매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당국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칙적으로 면세점은 보세구역으로 지정된 공간으로 면세품만 팔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세관은 업계의 위기를 고려해 면세점 매장 공간 중 고객라운지, 휴게공간, 고객안내데스크 등 면세물품 판매와 직접 관계가 없는 공용면적에 대해 한시적으로 보세구역 지정을 해제하기로 했다.


이번 조처는 재고 면세품 내수용 판매가 허용된 10월 29일까지 유효하다.


면세점 내 내수용 재고 면세품 판매는 우선 서울에서만 허용된다.


다른 본부세관은 서울세관의 시행 경과를 본 후 시행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세관은 또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면세점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업계와 소비자에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