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한화생명, 한부모 가정·소상공인 위한 '맘스케어 마켓' 오픈

    [데일리안] 입력 2020.06.17 13:30
    수정 2020.06.17 13:30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한화생명이 진행하는 맘스케어 마켓 안내장.ⓒ한화생명한화생명이 진행하는 맘스케어 마켓 안내장.ⓒ한화생명

한화생명은 이번 달 17일부터 26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700곳의 한부모 가정과 복지관에 생필품을 기부하는 맘스케어 마켓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고객 중 FP의 추천을 받아 선정된 고객의 가게 300곳에서 각 100만원, 총 3억원의 물품을 구입해 기부한다. 비용은 임직원 봉사기금인 사랑모아기금을 활용한다. 정상적인 컨택트 봉사활동이 중단된 상황에서 더 의미 있는 기부를 준비한다.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약계층이 더욱 어려움을 겪는 상황들에 주목했다. 한부모가정은 학교수업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자녀돌봄과 생업을 동시에 하지 못해 고통을 겪고 있고 복지단체도 협약 단체와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중단되면서 힘들어 하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한화생명은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봉사활동기금을 활용해 물품 구입 기부 행사를 진행한다.


물품구입처를 소상공인 고객으로 선정하면서 소비축소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 고객을 돕는 의미도 있다. 전국 한화생명 FP들이 소상공인 고객들을 직접 찾아가 행사 내용을 소개하고 사내게시판을 통해 사연을 접수하는 방식으로 구입처 신청을 받는다. 신청기간은 오는 26일까지로, 투명한 선정과정을 위해 내·외부 심의위원회도 구성한다. 고객의 사연과 현재 매출, 재정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식품, 문구류, 도서, 생활용품 등 다양한 업종의 소상공인 고객 300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런 활동은 FP들의 고객관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언택트 트렌드가 강조되면서 고객만남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전국 FP들에게 활동의지를 고취시키고, 사회공헌 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보람도 느끼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를 준비한 김영식 한화생명 상무는 "맘스케어 마켓은 코로나19로 인해 더 어려움을 느끼는 취약계층을 챙기고, 고객은 매출이 늘고 FP들은 고객을 만남과 동시에 보람도 느낄 수 있는 1석 3조의 사회공헌활동"이라며 "앞으로도 한화그룹의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를 바탕으로 다양한 활동을 준비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