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홍콩보안법 반대, 노동계·대학 총파업·동맹휴학 추진

    [데일리안] 입력 2020.06.07 15:05
    수정 2020.06.07 15:07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홍콩에서 한 남성이 마스크를 쓴 채 야경을 보고 있다.ⓒAP/뉴시스홍콩에서 한 남성이 마스크를 쓴 채 야경을 보고 있다.ⓒAP/뉴시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서두르는 가운데 홍콩 노동계와 학생단체가 이에 맞서 총파업과 동맹휴학을 추진한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200만 삼파 노조연합전선’이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보안법 반대를 위한 총파업 실시 여부를 묻는 조합원 투표를 오는 14일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삼파는 총파업, 동맹휴학, 철시 등 3대 투쟁을 말한다. 이들은 14일 투표에 6만 명 이상의 조합원이 참여해 60% 이상의 찬성표를 얻으면 3일 동안의 1단계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보안법 반대 총파업에는 항공, 교통, 건설, IT 등 20개 업종에 걸친 23개 노조가 찬성 의사를 밝혔다. 이중 3200여 명의 조합원을 거느린 신 공무원노조도 포함됐다.


다만 이들은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이후 결성된 새 노조들로, 노조원 수는 모두 합쳐 1만여 명에 불과하다. 총파업이 결의되기 위해선 기존 노조의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다.


연합뉴스는 “90개 노조를 거느린 홍콩 양대 노동단체 중 하나인 홍콩직공회연맹(CTU)의 캐럴 응 주석은 14일 투표에 CTU 소속 노조원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홍콩 야당 데모시스토당이 지원하는 학생단체인 중등학생행동준비플랫폼도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여름방학 전 홍콩보안법 반대 동맹휴학의 실시 여부를 묻는 투표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 투표에 학생 1만 명 이상이 참여해 60% 이상의 찬성표를 얻으면 동맹휴학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8월 5일 송환법 반대 총파업 당시에는 지하철, 버스 등의 교통이 마비되는 교통대란이 벌어졌고 상당수 항공편 운항도 차질을 빚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