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박정호 SKT 사장 “비대면 시대는 ‘새로운 기회’…혁신 속도 높인다”

    [데일리안] 입력 2020.06.07 09:00
    수정 2020.06.07 06:08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비대면 타운홀’서 전방위 혁신안 발표

2030 직원 결정 받는 ‘주니어보드’ 신설

“MNO·ICT 신사업 모두 스스로 강해져야”

일하는 방식도 혁신…‘거점오피스’ 확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4시간여에 걸쳐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SK텔레콤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4시간여에 걸쳐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SK텔레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언택트) 문화 확산을 ‘기회’로 판단하고 혁신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7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박 사장은 지난 3일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4시간여에 걸쳐 ‘비대면 타운홀’을 진행했다.


현장에는 임원 20여명만 배석하고 SK 정보통신기술(ICT) 가족 회사 임직원들은 T전화 그룹통화와 영상통화 ‘서로’, PC·모바일 스트리밍, 사내방송 등 다양한 비대면 솔루션을 통해 타운홀에 참여했다.


박 사장은 “전 세계적 언택트 트렌드는 초연결성을 제공하는 ICT기업에게 위기이자 기회”라며 “이동통신부터 뉴(New) ICT사업, 기업 문화까지 새로운 시대에 맞게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발표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슬로우 다운(천천히 행동하기)을 요구하고 있지만, ICT기업은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변해야 한다”며 “전 영역에서 구 시대 공식을 모두 깰 때”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SK ICT 패밀리 약 4만명이 참여하는 타운홀에 비대면 시스템을 복합적으로 연결했다”며 “여러 솔루션을 직접 테스트하고 사업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예를 들었다.


구체적인 변화 방법으로 그는 “이동통신 경쟁력을 가입자당 월 매출(ARPU), 가입자 수로 계산하고 점유율을 고지 점령전으로 생각하는 시각부터 탈피해야 한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각 사업 특성을 고려한 신 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규 사업에 대해서는 “당장 손해가 되더라도 모든 신사업을 인공지능(AI), 클라우드화하는 변화를 시도해야 새로운 기회가 생긴다”며 “디지털 시대에는 뉴 ICT 상품을 더 많은 회사에 개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서비스위원회 산하 ‘주니어 보드’를 신설하고, 모든 서비스 출시 전 디지털 세대인 젊은 직원들에게 의사 결정을 받자고 제안했다.


박 사장은 초협력 시대 키워드로 ‘자강(自强)’을 강조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과의 초협력에 있어 스스로 강하지 않고서는 곧 한계에 달하지만, 새 시대를 이끌 힘이 있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한 기회를 열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4시간여에 걸쳐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SK텔레콤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4시간여에 걸쳐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SK텔레콤

직원들은 댓글을 통해 일하는 방식 혁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SK텔레콤 경영진은 ▲본사가 아닌 집에서 10~20분 거리의 사무실로 출근하는 ‘거점 오피스’ 확대 ▲ICT로 업무효율을 높이는 ‘스마트솔루션’ 강화 의견에 동의하며 즉시 준비키로 했다.


박 사장은 재택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정교화하는 ‘디지털 워크2.0’과 구성원이 직접 필요조직을 신설하는 ‘애자일(Agile) 그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 사장과 함께 SK텔레콤 4대 사업부장 등 경영진이 사업 현황을 차례로 발표했다. 경영진은 코로나로 사업 환경이 악화됐으나 그 동안 축적해온 디지털 역량과 기술이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만들고 있다고 역설했다.


코로나19 이후 올해 3~4월 미디어 사업의 주문형비디오(VOD) 매출이 전년비 10% 이상 성장하고, 같은 기간 e커머스 거래액도 15%가량 증가했다. 보안 분야에서도 열화상 카메라 수요 확대로 신규 매출이 발생했고, 이동통신(MNO) 영역에서는 5세대 이동통신(5G)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신사업기회가 빠르게 열리고 있다.


SK텔레콤 경영진은 언택트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온-오프라인 유통망 장점을 연결한 O2O 마케팅 플랫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확대 ▲언택트 출입통제 솔루션 출시 ▲동영상 커머스 차별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박 사장은 “위기 속에서도 우리 인프라가 우수하고,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높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직원들이 코로나로 거리를 두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결합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끝맺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